무역지원 서비스

국가별 물류정보

영국(UK)항만내 컨테이너 혼잡 & 처리 지연 발생 동향

2021.01.11 80

1. (현황) 20.12월 이후, 영국(UK) 항만 컨테이너 혼잡 및 처리 지연 발생 미처리 컨테이너 적체 심화 및 해상 대기 선박 증가

 

  ㅇ 컨테이너 적시 하역 및 처리 지연으로 주요 글로벌 선사인 머스크(Maersk),  엠에스씨(MSC)는 영국펠릭스토우 항구* 향하는 화물에

       대하여  추가 부대비용 (Congestion Surcharge)을 부과 중

  ㅇ ’20.12월 현재, 펠릭스토우 항구의 컨테이너 하역 대기시간은 평균 30시간으로 유럽 타 항구 대비 6시간 더 높은 수준

  ㅇ 선사들은 혼잡한펠릭스토우 항구를 피해 상대적으로 원거리에 위치한 리버풀 항구에 런던컨테이너를 하역하여 도로·철도 등을 통해

       런던으로 컨테이너를 운송 

   

  *   펠릭스 스토우 항구:  런던(London) 인근에 위치한 영국 최대 컨테이너 항구 (영국 전체 컨테이너  처리량의 40%를 차지).

 

  이러한 컨테이너 혼잡 및 처리 지연은사우스햄튼 항구(Port of Southhampton), 도버 항구(Port of Dover)등 영국의 다른 항구로도 점차 확산되는 추세

 

  ※ 영국 항만의 컨테이너 하역 및 처리 지연으로 영국으로 향하는 우리나라 수출기업들의 해상 운송에도 차질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


2. (배경) 영국(UK) 항만의 컨테이너 하역 및 처리 지연은  브렉시트(Brexit) 따른 영국 수입물품 사전 확보 수요,

    영국변종 코로나19 확산으로 영국프랑스 해저터널(컨테이너 육상 이동로) 운영 차질, 코로나19에 따른

    주요 항만 운영 차질 등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

 

  ㅇ 브렉시트 이후, EU 수입 물품에 대한 관세 부과 및 비관세 장벽을 우려한 영국의 유통·물류 기업들이 사전 물량 확보를 위해

      주문량을 확대 연말 상품 소비 시즌(12/25 크리스마스)과 맞물리며 항만의 컨테이너 쏠림 현상 초래

  ㅇ 영국변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프랑스 정부는 영국-프랑스 해저터널 운영을 일시 중단(12/21~12/23) 이후 터널 재개방에도

       불구, 육로 대신 해상으로 화물을 운송하려는 수요 증가 

  ㅇ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항만 근로자들의 근로 여건 악화(재택근무, 격리조치 등) 컨테이너 적시 처리 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