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 언론보도

보도자료
한국 하이테크 수출, 미·중 시장에서 희비 엇갈려

2022.07.22 320

한국 하이테크 수출, ·중 시장에서 희비 엇갈려 

- 美하이테크 시장에서는 점유율 상승세, 중국에서는 1위 대만과의 격차 벌어져 -

- 시스템반도체·의약품·항공우주 등 차세대 신산업 수출동력 끌어올려야 -

 

미국과 중국의 첨단산업 패권경쟁이 가속화되면서 미·중 하이테크 수입시장에서의 한국 점유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조상현)22일 발표한 ·중 하이테크 수입시장에서의 한국수출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 분쟁 이후 미국과 중국이 하이테크 산업에서 상호 의존도를 줄이고 제3국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함에 따라, 한국산 제품 점유율에도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하이테크 수입시장에서 중국산 제품 점유율은 2017년 부터 2021년까지 4년 동안 9.1%p 하락했으며, 동기간 베트남(+4.3%p)과 대만(+3.4%p)의 점유율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수입시장 점유율은 소폭 상승(+0.7%p)에 그쳤으나, 수입순위는 8위에서 6위로 2계단 상승했다.

 

한편, 중국 하이테크 수입시장에서 미국의 점유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대만과 베트남의 점유율이 크게 확대됐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중국 하이테크 시장에서 미국의 점유율은 2.7%p 하락한 반면 대만과 베트남의 점유율은 각각 5.4%p, 2.9%p 증가하며, 수입선에 뚜렷한 변화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3년 이후 중국 하이테크 시장에서 대만에 이어 수입점유율 2위를 고수하고 있지만, 대만과의 점유율 격차는 20171.8%p에서 20219.3%p로 크게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김민우 수석연구원은 ·중 무역분쟁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최대 첨단산업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기회와 구조적인 위기가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대만과 같이 설계부터 패키징까지 시스템반도체 전반적인 영역에서 수출역량을 키우고, 항공우주·의약품 등으로 차세대 주력산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