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EU
EU 이사회, '삼림파괴 고위험 상품에 대한 공급망 실사 규정' 합의 주목
  • 대륙유럽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브뤼셀지부

2022-05-26 489

주요내용
EU 이사회는 25일(수) '삼림파괴 고위험 상품에 대한 공급망 실사 규정(안)'에 관해 협의할 예정으로, 법 적용 대상 상품 등에 대한 합의 달성 여부가 주목됨

EU 이사회, '삼림파괴 고위험 상품에 대한 공급망 실사 규정' 합의 주목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ㅇ EU 이사회는 25일(수) '삼림파괴 고위험 상품에 대한 공급망 실사 규정(안)'에 관해 협의할 예정으로, 법 적용 대상 상품 등에 대한 합의 달성 여부가 주목됨

- 법안은 커피와 쇠고기 등 경작과 사육을 위해 삼림벌채 및 농지전용을 초래할 위험이 있는 일부 농식품에 대해 공급망 실사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

 

ㅇ [적용대상] 집행위 법안은 커피, 코코아, 팜오일, 대두, 쇠고기 및 목재를 법 적용 대상 상품으로 지정, 대부분의 회원국이 집행위 법안을 지지

- 다만, 일부 회원국은 고무를 적용 대상에 추가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금기 이사회 의장국 프랑스는 목탄(charcoal)과 목재 관(coffin)의 추가를 제안

 

ㅇ [보호대상 생태계] 집행위 법안의 보호 대상 생태계는 '삼림(forest ecosystem)'에 한정, 역시 대부분의 회원국이 이를 지지하고 있으나, 일부 회원국은 삼림 이외에 기타 식목 지역 또는 관목, 덤불 및 나무 혼재 지역도 포함할 것을 제안

 

ㅇ [국가별 위험도 구분] 집행위 법안은 각국을 삼림파괴 위험에 따라 고위험(high), 저위험(low)' 또는 표준위험(standard)* 국가로 구분, 위험에 상응한 실사의무를 부과

* 유럽의회 동 법안 담당 크리스토퍼 한센 의원은 '표준위험'을 삭제하고, '고위험'의 증거가 없는 한 모든 국가를 '저위험' 국가로 간주할 것을 제안

- 이와 관련, 프랑스는 집행위에 대해 법안 발효 후 18개월 이내에 고위험 및 저위험 국가를 지정하고, 2년마다 재검토하는 방안을 제안

 

ㅇ [제소권] 집행위 법안은 삼림 파괴 등과 관련한 사법 제소권을 인정한 반면, 이사회는 회원국에 개인 및 법인의 사법 제소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변경을 추진

- 이는 구체적인 제소권한을 인정하는 대신 환경사법액세스권에 관한 'EU 아르후스 규정(EU Aarhus Regulation)'에 의해 이미 의무화된 사항을 재차 언급하는 수준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