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체감경기 아베노믹스 이전으로 복귀 비제조업 크게 악화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김희제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20-04-01 253

주요내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대에 따른 경제활동 침체로 기업 심리가 급속히 얼어붙고 있다. 일본은행이 1일 발표한 3월의 전국 기업 단기 경제 관측 조사(단관)는 대기업 제조업의 체감 경기를 나타내는 업황 판단 지수(DI) 7년만의 마이너스권으로 침체되었다. 아베노믹스 이전으로 되돌아간 모습으로 기업 실적과 고용 개선에 힘입어 확대 해 온 경기는 전환점을 맞았다.

대기업의 업황 판단 DI, 제조업이 마이너스 8 2019 12월 이전 조사보다 8포인트 악화되어, 13 3월 조사(마이너스8)와 같은 낮은 수준이 되었다. 비제조업은 플러스 8로 이전 조사보다 12포인트나 악화되어, 이 또한 13 3월 조사(플러스 6) 이래의 수준으로 악화되었다. 악화 폭은 리먼 쇼크 후인 09 3월 조사(22포인트) 이래 11년만의 크기로, 코로나 쇼크의 충격의 강도를 알 수 있다.

대기업 제조업의 체감 경기는 2012년말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일본은행의 대규모 금융완화와 적극적인 재정 출동을 발판으로 개선해 왔다. 업황 판단 DI 13 6월 조사 이후 플러스권을 유지하며 17 12월 조사에서는 근래의 피크인 플러스 25를 기록했다. 수익이 좋아진 기업은 설비투자 확대와 고용 증가, 임금 인상에 나섰고, 내수 주도의 긴 경기 확대로 이어졌다.

그런데 18년 이후, 미중 무역 마찰의 영향으로 제조업의 체감 경기는 흐려지기 시작해, 코로나 쇼크가 한층 더 악화를 초래했다. 제조업의 실속에도 불구하고 견고함을 유지하고 있던 비제조업도 인바운드(방일객)의 급속한 감소와 외출 자숙의 장기화 등, 날이 갈수록 정세가 악화하는 가운데 기업 심리의 급속한 악화를 피할 수 없었다.

문제는 체감 경기의 위축이 아직도 진행중으로 보여진다는 점이다. 이번 단관은 3 11 일 시점70%의 기업이 답변을 끝내, 그 후의 경제활동의 한 단계 축소와 올 여름에 예정되었던 도쿄 올림픽의 1년 연기를 충분히 포함하고 있지 않다. 3개월 후의 전망을 나타내는 향후 판단 DI는 대기업에서 제조업이 3포인트, 비제조업은 9포인트 악화를 전망한다. 중소기업은 더 큰 침체를 각오한다.

08년 가을 리먼 쇼크 시, 같은 해 12월의 단관에서 제조업·비제조업 모두 체감 경기가 크게 떨어졌는데, 09 3월 조사에서는 더욱 더 나빠졌다. 최근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신형 코로나 감염자의 확대가 계속 되고, 일본내에서도 여전히 예측을 불허하는 상황 속에서, 경제활동이 정상화 되는 길이 보이지 않는다. 정부·일본은행은 기업의 도산과 실업의 증가를 막기 위한 정책 대응을 서두르지만, 한층 더 스피드감이 요구될 것 같다.

원문출처 : https://www.nikkei.com/article/DGXMZO57500020R00C20A4EA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