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 올해 성장률 2.8% 전망"…32년만에 동남아 등에 밀려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경제성장률

2022-09-28 368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중국 올해 성장률 2.8% 전망"…32년만에 동남아 등에 밀려
세계은행 전망…제로 코로나 정책·부동산 위기 탓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8%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 부동산 위기 등으로 경제 성장 둔화가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가디언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26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이 2.8%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치 5.0%에서 2.2%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전망치 5.5% 성장의 절반에 그치는 수준이다. 실제 올해 성장률이 2.8%에 그친다면 지난해 8.1%의 3분의1 수준에 불과하게 된다.

중국의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반면 동아시아·동남아시아·남태평양 지역 22개 국가 전체(한국·북한·일본 제외)의 성장률 전망치는 상향 조정했다. 기존 4.8%에서 5.3%으로 전망치를 높였다. 중국의 성장률이 이 지역보다 뒤처지는 것은 1990년 이후 32년 만에 처음이다. 세계은행은 ‘제로 코로나’ 정책과 부동산 시장 침체로 인해 중국의 경제가 피해를 입고, 성장이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이 국내 판매와 수출, 산업에도 차질을 가져다 줬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억제하는 중국의 성공은 상당한 경제적 비용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동산 시장 침체도 문제다. 지난 8월에만 중국 70개 도시 부동산 가격은 전년 대비 1.3% 하락했다.

개발도상국인 동아시아, 남태평양 지역은 경기 반등을 앞두고 있어 한층 더 큰 경제 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국가는 코로나19 규제 완화로 소비가 증가해 내수, 수출이 반등할 것으로 분석했다. 베트남의 성장이 두드러진다. 세계은행은 베트남의 성장률을 5.3%에서 7.3으로 상향 조정했다. 말레이시아는 5.5%에서 6.4%로 조정됐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