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러시아, 26일 디폴트 못 피해..."1억$ 채권이자 미지급 확실"
  • 대륙유럽
  • 국가러시아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러시아,# 디폴트

2022-06-27 516

러시아, 26일 디폴트 못 피해..."1억$ 채권이자 미지급 확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26일(현지시간)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가 빠지는 게 확실해졌다. BBC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날 기한이 도달하는 채권이자 1억 달러(약 1300억원)를 공식적으로는 납입하지 못하게 되면서 1998년 이래 처음 디폴트를 맞은 처지에 몰렸다. 러시아는 해당 채권이자를 갚을 수 있는 자금을 갖고 있지만 서방의 제재로 인해 국제 채권자가 그 돈을 수령하지 못해 채무불이행을 감수할 수밖에 없게 됐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이런 정황을 "웃기는 일"이라고 반발했지만 러시아는 이제 우크라이나 공격한데 대한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제재 발동 이래 첫 디폴트를 맞는다. 국제사회의 제재는 글로벌 투자자에 채권 원금과 이자의 지급과 송금을 처리하는 국제은행망에 러시아가 접근하는 걸 차단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은 24년 만인 러시아의 디폴트를 회피하려고 애를 써왔지만 끝내 채무불이행 사태를 맞아 국가의 경제적 위신과 신용에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그간 러시아는 모든 채권 상환과 이자 지급을 제때 하겠다고 밝혔고 이제껏 성공하기도 했다. 러시아 채무 가운데 400억 달러는 달러와 유로 옵쇼어 채권이며 그중 절반은 외국에서 갖고 있다.

이번 1억 달러 채권이자는 5월27일 시한에 달했다. 러시아는 이자 상당액을 러시아 채권 투자자에 송금하는 유로클리어 결제은행에 보냈으나 자금은 유예기간인 6월26일까지 이체되지 않고 그대로 묶였다. 외국 채권투자자를 대리하는 제일 오스랜더 변호사는 "절대적인 확률로 채권자들이 이자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30일 유예기간이 끝나는 26일 저녁 러시아 채권은 채무불이행으로 간주된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