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미얀마 사태 '발등의 불'…아세안, 미중과 조기회담 추진
  • 대륙아시아
  • 국가미얀마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아세안,# 미얀마

2021-05-03 736

미얀마 사태 '발등의 불'…아세안, 미중과 조기회담 추진
"아세안 합의 이행에 미중 지원 필요"

4월 24일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이 미얀마사태 해결을 위해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미국, 중국을 대화에 참여시키기 위해 조기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 중이다. 3일 아세안 외교가에 따르면 아세안은 미얀마 군부 수장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정상회의에서 내놓은 합의안을 이행하려면 국제사회, 특히 미국과 중국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아세안은 매년 하반기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중국, 미국과 외교장관회의를 가진다. 올해는 8월 초에 제54회 아세안 외교장관회의가 예정돼 있는데, 미얀마 사태 논의를 위해 미중과 조기 회담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특별정상회의 후 발표된 아세안 의장 성명 6항에는 "아세안 외교장관들은 제54회 외교장관회의에 앞서 가능한 한 빨리 중국, 미국과 회담할 것을 지시했다"고 명시돼 있다.

아세안 관계자는 "중국과 회담 준비가 진척돼 조만간 만날 수 있을 것이지만, 미국과는 회담 형식 등을 두고 여전히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고 닛케이아시아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주아세안 한국대표부는 "중국은 중-아세안 수교 30주년이라서 이미 외교장관회의를 요청했었고, 미국도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아세안에 별도로 외교장관 회의를 하겠다고 요청한 상태로 안다"고 설명했다.'

미얀마에서는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군경의 발포와 폭력에 시민 765명이 숨지고 4천600여명이 체포됐다. 아세안은 '내정 불간섭' 원칙에도 불구하고, 미얀마 사태 해법을 찾기 위해 지난달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아세안 사무국 청사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었다.

아세안은 태국·필리핀·라오스 등 3개국 정상이 불참한 가운데 미얀마의 즉각적 폭력중단,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이 특사로서 대화 중재를 맡고 현지 방문 등 5개 합의안을 마련했고, 흘라잉 미얀마 최고사령관이 이에 응했다. 서방 국가들은 아세안이 미얀마의 회원국 지위 정지와 대미얀마 투자 중단 등 강경책을 내놓길 원했지만, 아세안은 '대화 중재자'로서 미얀마 문제를 풀어나가기로 정했다.'

국제사회는 아세안의 활동을 지지하면서도 '실효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특별정상회의에서 '즉각 폭력중단' 등 합의안을 발표 뒤에도 미얀마에서는 폭력이 이어져 최소 15명이 숨졌고, 시위 리더 등에 대한 구금과 고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미얀마 군사정권 대변인인 조 민 툰 준장은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아세안 지도자들은 각국과 지역 내 정치에 훌륭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의 문제도 아세안 헌장과 아세안 방식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사정권 통치기구인 국가행정평의회(SAC)가 정한 로드맵 5개항을 아세안 방식과 아세안 정식에 맞춰 추진하는 방안이 긍정적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부는 지난해 총선 부정을 쿠데타 이유로 삼았기에 로드맵에는 선관위 개편 등이 포함돼 있다. 조 민 툰 대변인은 미얀마 내부에 여전히 폭력, 유혈사태가 발생하고 있음을 인정하면서 시위 감소로 어느 정도 긴장이 완화되고 있고 내부 질서와 안정 회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