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유럽 탄소규제 본격화에 철강기업 기술·금융 지원
  • 대륙유럽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탄소규제,# 철강기업,#

2023-02-03 124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유럽 탄소규제 본격화에 철강기업 기술·금융 지원

정부가 글로벌 탄소규제 본격화로 어려움을 겪는 철강기업에 3조6000억원 금융을 투입하는 등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장영진 1차관 주재로 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1층 EC룸에서 철강기업의 수출 및 투자 애로를 점검하고 정부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2차 실물경제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수출·투자 활력 제고를 위해 '현장 산업부'를 기치로 1차관 주재 실물경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달 18일에는 디스플레이 업계를 대상으로 '제1차 실물경제 현장 점검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는 철강협회를 비롯해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창원특수강, 넥스틸 등 주요 철강기업이 참석해 올해 철강 수출·투자 전망, 기업별 애로사항 등을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올해 세계 경기 둔화로 철강수요 부진이 우려되는 가운데 유럽연합(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글로벌 탄소규제의 본격화로 수출여건이 더욱 녹록지 않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

정부는 올해 철강기업의 수출 및 투자 노력에 대한 마중물 지원으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약 2000억원 규모 탄소저감 기술개발 예비타당성조사(2023~2030) 및 인력양성 사업 ▲2023년 3조6000억원 금융지원 ▲CBAM 등 무역장벽 적극 대응 ▲정부-철강업계 상시 소통채널 구축 등을 추진 및 시행 중이다.

참석 기업들은 EU CBAM 도입, 미국 등에 대한 철강재 수출쿼터 및 각국의 수입규제 등 무역장벽이 철강재 수출·투자의 주된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고 정부의 조속한 대응을 요청했다. 장영진 1차관은 "EU CBAM 등 무역장벽에 대한 통상 대응을 적극 추진하고 통상환경 변화에도 우리 철강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 중"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도 참석 기업들의 투자 및 수출 애로사항에 대해 정부와 업계 간 상시적으로 소통해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장영진 1차관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우리 산업의 기반인 철강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특히 글로벌 탄소규제가 본격화하는 올해의 대응이 미래 철강산업 경쟁력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 차관은 "저탄소 설비, 고부가 강재 생산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신시장 발굴이 관건"이라며 "지난해 태풍 피해,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 위기상황에 정부와 업계가 원팀으로 대응한 경험이 있는 바 올해도 함께 극복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