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일본 GDP, 엔저 지속되면 수년 내 독일에 밀려 세계 4위로"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엔자,# 엔화,#

2023-01-25 245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일본 GDP, 엔저 지속되면 수년 내 독일에 밀려 세계 4위로"
산케이신문 "환율, 달러당 137엔보다 높으면 올해 역전 가능성"

엔화 가치 하락(엔저)이 이어지면 수년 내에 일본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독일보다 줄어들어 일본의 경제 규모가 세계 3위에서 4위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구마노 히데오 다이이치세이메이(第一生命) 경제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올해 엔·달러 평균 환율이 달러당 137.06엔보다 높으면 곧바로 일본과 독일의 GDP 순위가 역전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22일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 전망치를 보면 지난해 명목 GDP가 일본은 4조3천6억 달러(약 5천311조원)이고, 독일은 4조311억 달러(약 4천978조원)이다. 일본의 GDP가 독일보다 6.7% 많다. IMF는 2023년에 양국의 GDP 차이가 6.0%로 줄어든다고 예상했는데, 엔저가 지속되면 당장 올해에도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는 것이 구마노 이코노미스트의 판단이다. 일본은 고도 성장기였던 1968년 서독을 제치고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 됐지만, 2010년 중국에 경제 규모 2위 자리를 내줬다.

다만 중국은 인구가 일본보다 훨씬 많다. 그에 비해 독일 인구는 약 8천400만 명으로 일본보다 4천만 명가량 적다. 일본이 세계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5년 10.1%였으나, 2021년에는 5.2%로 떨어졌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2013년부터 대규모 금융완화에 따른 엔저로 수출 기업의 실적을 개선하고자 했지만, 달러에 기반한 일본 경제 규모는 축소하고 '저렴한 일본'이 됐다"며 "그동안 저소득, 저물가, 저금리, 저성장이 지속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독일은 지난해 물가가 인플레이션에 가까울 정도로 상승했지만,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일본보다 60% 높았다"고 덧붙였다. 구마노 이코노미스트는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책에 자원을 중점적으로 배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