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부산 5월 수출 감소율 2.8%…전국 지자체 중 가장 낮아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부산시,# 무역협회,# 수출

2019-06-20 206

부산 5월 수출 감소율 2.8%…전국 지자체 중 가장 낮아

지난 5월 부산의 수출 감소율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20일 한국무역협회 부산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5월 부산 수출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 부산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8% 감소한 11억941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7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하락세를 나타낸 것이다. 

우리나라 5월 총 수출 규모는 459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5% 줄었다. 전국 광역지자체 17곳 중 울산, 경남 등 4개 지자체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모두 수출이 감소한 영향 때문이다. 

부산의 수출 감소율은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반면, 지자체 수출 순위는 11위를 유지했다. 

부산의 10대 수출품목 중 원동기(3위, 4.5%), 주단강(4위, 22.1%), 선박용엔진및부품(7위, 247.6%) 등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승용차(1위, -11.2%), 아연도강판(2위, -3.6%), 자동차부품(5위, -6.7%) 등 주력품목의 계속된 부진이 전체 수출규모 상승에 걸림돌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선박·조선기자재산업의 선전으로 관련 국가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중국은 1위 품목인 선박용 엔진 및 부품 수출이 10배가 넘게 증가하며 전체 수출규모가 20% 가까이 상승했다. 싱가포르의 경우 전년 동기 수출이 없었던 선박 수출이 5281만 달러로 큰 폭으로 재개되면서 부산의 5위 수출국으로 급부상했다.

이 외 수출 5대국 중 미국(3.7%), 일본(2.8%) 등의 수출은 소폭 증가한 반면 베트남(-15.7%)은 수출이 감소했다.

허문구 무협 부산본부장은 "6월 이후 화웨이 사태 등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출이 회복되고 있는 선박산업, 원동기 등 호조품목 등을 중심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