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뉴스

수입규제
무역협회, 미 변압기 업체들의 한국산 규제 주장에 반박 의견서 제출

2020-07-26 338

무역협회, 미 변압기 업체들의 한국산 규제 주장에 반박 의견서 제출
   


미국 변압기 생산업체들이 한국산 변압기에 대한 규제를 주장한데 대해 한국무역협회가 적극적인 반박에 나섰다.


한국무역협회는 미국 변압기 생산업체들이 한국산 변압기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국가안보 위협 조사’에 따른 규제조치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한 반박 의견서를 24일 미 상무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최근 미국내 변압기 생산업자들은 “한국 변압기 생산자들이 덤핑을 통해 의도적으로 미국 변압기 시장을 훼손시켰으므로 한국의 변압기에 대해 232조 조사에 따른 규제조치를 부과해야 한다”는 요지의 공동 의견서를 상무부에 제출했다.


무역협회는 반박 의견서를 통해 “덤핑 행위는 미국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근거가 될 수 없다”면서 “최근 미국에 변압기를 수출하는 국가 중 한국이 유일하게 수출이 감소하는 국가이며 이는 한국산 변압기 수입이 국가안보를 위협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미국 변압기 생산업자 측이 “캐나다는 미국의 동맹국으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이 발효된 점을 고려해 캐나다산 변압기는 232조 조치에서 면제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 무역협회는 “232조 조치 예외 국가를 고려하는데 있어 미국과의 안보관계가 중요하다면,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 중 하나이자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한국도 232조 조치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무역협회는 지난 6월 9일 미 상무부에 수입 변압기 및 부품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에서 한국산 변압기를 제외해달라는 내용의 공식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전체댓글
2000byte (한글 1000자, 영문2000자)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