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뉴스
연구·통계·관세
지원·사업
자문·상담
협회소개
마이페이지
기업전용
Utility

KITA.NET

통합검색
추천검색어
메뉴선택
기간
검색 옵션

최근 검색어

전체삭제

최근 검색한 이력이 없습니다.

메뉴검색

검색된 메뉴가 없습니다.

무역뉴스

해외뉴스

국제 유가, '최대 원유수출국' 사우디 추가 감산에 장중 급등

작성 2023.06.05 조회 837

국제 유가, '최대 원유수출국' 사우디 추가 감산에 장중 급등
호주뉴질랜드 은행 "하반기 원유시장 더 빡빡해질 것"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추가 감산 소식에 국제 유가가 장중 급등했다.

5일 로이터·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8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사우디 감산 발표 후 아시아 거래에서 장 중 한때 전장 대비 3.4% 급등한 배럴당 78.73달러를 찍었고, 이후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하고 한국시간 9시 10분 기준 77.77달러에 거래 중이다.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장 중 한때 전장 대비 4.6% 오른 75.06달러까지 찍었다가 역시 상승 폭을 줄이며 73.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달 기준 하루 1천만 배럴(bpd)이던 원유 생산량을 7월부터 900만 bpd로 100만 bpd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몇 년 새 가장 큰 감산 규모라는 게 로이터 설명이다.

이번 조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내년까지 감산을 연장하기로 한 것과 별개다.

호주뉴질랜드(ANZ) 은행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감산에 대해 뜻밖이라고 평가하면서 "하반기 원유시장이 더 빡빡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제공]

 

목록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