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언론기고

보도자료
중국 탈모인구 75%가 2~30대…탈모시장‘큰 손’
  • 담당본부해외지부
  • 담당팀청두지부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협회5대사업

2021-02-23 71

중국 탈모인구 75%2~30탈모시장큰 손

- 2019년 중국 탈모인구 약 2.5억 명샴푸·가발·모발이식 등 탈모시장 급성장 중 -

 

최근 중국에서 2~30대의 젊은 층 탈모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탈모 방지제품 관련 시장에 적극 진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 청두지부가 23일 발간한 중국 탈모산업의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이 가장 걱정하는 건강문제 7위에 탈모가 올랐다. 2019년 기준 중국의 탈모인구는 약 25000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80년대생이 38.5%, 90년대생이 36.1%2~30대의 젊은 층이 전체 탈모인구의 약 75%를 차지했다. 모발이식 수술도 90년대생이 전체 수술 환자의 57.4%로 가장 많았다.

 

중국인들은 탈모 방지를 위해 생강도포·식이요법 등 전통적 방법에서부터 탈모방지 샴푸·발모액·발모 물리치료 보조기·가발 등 제품을 활용할뿐만 아니라 모발이식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중국인이 가장 애용하는 탈모방지 방법으로는 탈모방지 샴푸 사용’(69%)1위에 올랐고 이어 식이요법’(68%), ‘생강도포’(49%), ‘바르는 발모액’(41%) 순이었다. 중국의 탈모방지 샴푸 시장규모는 2013~2019년 간 연평균 13.4%씩 성장해 2021년에는 16억 위안을 넘어설 전망이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탈모방지 샴푸에는 생강, 하수오, 측백엽 등의 성분이 주로 사용되고 있으며 우리나라 브랜드 는 홍삼을 비롯해 황기, 작약, 목단피 등 다양한 한방재료를 사용해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가발과 모발이식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중국의 가발시장 규모는 최근 5년간 27%씩 성장해 2019672500만 위안에 달했고 생산 및 수출 면에서는 세계 1위다. 모발이식 시장도 2016년 이후 매년 38.3%씩 성장해 2020년에는 2083000만 위안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한 조사에 따르면 중국의 탈모인구 중 16%모발이식을 이미 받았다고 응답했고 59%모발이식을 고민 중이라고 답했으며 모발이식 업체도 전체의 35%를 차지하는 체인점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

 

무역협회 김희영 부장은 사회가 급격히 발전하면서 젊은이들 사이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현상이 큰 걱정거리가 되고 있고 특히 탈모인구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90년대생은 외모에 대한 관심이 커 효능이 뛰어나다면 기꺼이 돈을 지출하는 가장 큰 소비자군이라며 현재 중국 가발의 85%가 중소기업의 중저가 패션가발인 점을 고려해 향후 고객맞춤형 가발, 부분형 가발, 11 고객관리, 세밀한 애프터서비스(AS) 등 다양한 제품군과 서비스로 중국 진출을 노려볼만 하다고 말했다.

 

붙임 : 관련 보고서 1

 

보고서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