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보고서

Trade Brief
[TB 31호] IT벤처기업의 Death Valley 극복과 시사점
  • 대륙전세계
  • 국가전체
  • 업종전업종
  • 품목전품목
  • 저자 김보경
Death Valley, 죽음의 계곡, 생계형 창업, 기회형 창업, 생존율, 실패, 재도전, 재창업, 재기

2015.05.22 4,346

목차
1. 고조되는 창업열기, 우려되는 창업생존
2. 관심 끄는 IT벤처 3社의 위기와 극복
3. Death Valley, 실패 아닌 성공의 발판으로 삼기 위해선…



“창업, 기업 수 증가하나 생존율 낮아 대책 마련 시급”
- 생계형 창업 많고, Death Valley에 좌초 - 
- 죽음의 계곡, 실패 아닌 성장의 디딤돌로 -

 정부의 적극적인 창업진흥정책에 힘입어 매년 창업기업 수는 증가하고 있으나 창업생존율은 OECD 17개 주요 회원국 중 최하위를 기록,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다경쟁상태인 생계형 창업이 많고 기회형 창업은 자금난에 따른 Death Valley에 좌초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려운 생존 여건에도 불구, 위기를 뜀틀의 도약대와 같은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은 기업들이 있어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김극수, http://iit.kita.net)은 26일 발간한 보고서 에서 Death Valley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IT벤처기업 인터뷰 등을 토대로 Death Valley 원인 분석과 대응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창업기업이 초기성공에 안주하거나 시장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경우 Death Valley에 직면하게 되지만 ▲R&D 지속투자, ▲끊임없는 신규 사업 발굴, ▲효율적 경영시스템 구축 등 선제적주도적인 시장대응을 통해 이를 오히려 성장기회로 전환하고 있다. 보고서는 정부 정책변수로 인한 시장변화 대응 지연으로 구조조정 위기를 겪었으나 R&D 투자를 통해 재기 발판을 마련한 벤처기업 A사의 사례를 소개하며 기업경영은 도전과 극복의 연속선상에 있음을 강조했다. 

 A사는 2000년도에 기업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창업한 기업이다. A사는 창업 초기부터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해외 대기업과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꾸준한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정부의 금융기관 통폐합정책이 시행되면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구축했던 틈새시장이 아예 소멸되는 위기를 겪게 되었다. 시장은 정부정책 등 수많은 변수들에 의해 항상 유동적으로 움직이지만 A사는 이러한 시장변화를 사전에 감지 및 대응하지 못했던 것이다.  

 A사는 주요 비즈니스모델 붕괴로 인한 자금난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미래는 기술력에 있다는 신념 아래 인건비 및 경영 관리비를 절감, R&D투자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신제품의 성공과 함께 벤처캐피털 투자금도 유치하게 되면서 Death Valley를 극복하게 되었다. 이후 A사는 해외시장 진출 및 제품 다각화 등을 통해 시장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국제무역연구원의 김보경 연구원은 “지속가능한 창업 활기를 위해서는 창업기업의 양적 증가뿐 아니라 재기와 도전이 순환되는 생태계 구축을 통해 생존율 제고 등 질적 내실화를 함께 추구해야 한다”면서 “실패-재도전의 병목현상 해소로 실패자의 재창업을 유인하고 재기지원을 통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문화 확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