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보고서

중국 신(新) 차음료시장 발전현황 및 시사점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김희영
  • 자료제공실 청두지부

2021-04-14 267

 

중국 20~30, “커피보다 달콤한 차()가 더 좋아요

- 생과일, 생우유 등 천연재료 첨가한 과일차, 치즈밀크티 등 다양한 신차() 음료 유행 -

 

중국에서는 젊은 층도 커피보다 차()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나 중국 음료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최근 유행하는 과일차, 밀크티 등 다양한 종류의 차로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구자열) 청두지부가 14일 발간한 중국 신() 차 음료 시장 발전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차()가 즉석제조 음료 시장의 절반 이상인 54%를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위 원두커피(38%)보다 16%p나 높은 수치다.

 

중국의 차 음료 시장은 201744억 위안 규모에서 20201020억 위안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배달 문화가 급속히 발달하면서 2020년 차 음료 전체 매출의 4분의 1(284억 위안)이 배달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차 음료 문화는 1990년대 초반 길거리 소형 점포에서 분말형 합성첨가물, 인공색소, 크리머 등을 사용해 제조하는 형태에서 1990년대 후반부터 보다 대형화된 길거리 체인점에서 차 껍질, 통조림 과일, 시럽 등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바뀌었고 이때부터 차의 종류가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점차 중국인들의 소비력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2016년 이후에는 현대화 및 고급화된 대형 브랜드 위주로 찻잎, 생과일, 생우유 등 천연 원재료를 활용한 차, 과일차, 밀크티, 과일밀크티, 탄산차 등 다양한 차가 유행하고 있다.

 

최근 중국 차 음료의 주요 소비층은 연령대별로 지우링허우(90년대 생)와 빠링허우(80년대 생)가 전체의 80%를 차지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68.1%로 남성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또한 계절에 따라서도 여름에는 녹차(40%), 겨울에는 홍차(45%), ·가을에는 사계춘차(28%) 등 소비하는 차의 종류가 달랐다. 차에 토핑을 올려 먹는 모습도 흔하게 볼 수 있는데 주로 치즈·우유·생크림 혼합 거품, 아이스크림, 크림, 요구르트 등 부드럽고 달콤한 종류를 선호했다.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예부터 중국은 차를 즐겨 마시는 문화적 특성이 있어 커피보다는 차에 더 친밀함을 느끼고 이를 취향에 맞게 변형한 다양한 차 음료가 유행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차 음료 시장은 포화된 한국의 커피 시장을 대체할만한 시장으로 우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진출을 노려볼만 하다고 말했다.

 

붙임 : 관련 보고서 1.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