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보고서

중국 식품안전 규정강화 및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농림수산물
  • 품목농산물,축산물,임산물,수산물
  • 작성자김희영
  • 자료제공실 청두지부

2019-07-09 183

안전한 먹거리에 눈뜨는 중국

무협, ‘중국 식품 안전규정 강화보고서모니터링 필수 -

 

   중국 소비자들이 식품 안전성에 눈 뜨면서 안전한 먹거리로 중국 식품시장을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청두지부가 8일 발표한 중국 식품 안전규정 강화에 따른 한국 식품기업 수출전략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식품 수출의 15.9%, 124600만 달러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지만 2016년 이후 수입통관이 거부된 사례도617건이나 된다.

 

   중국이 그만큼 식품 안전을 강화하고 있다는 뜻인데 바이두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검색 키워드 중 식품 안전이 5위에 올랐고 검색량의 90%를 20~40대에서 차지했다지역별로는 광동산동저장베이징 등 동부 연안 도시에서 관심이 많았고 음료·과자류 등 영유아용 식품은 비싸더라도 신뢰도 높은 유명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며 조미료 등 일상식품과 건강식품은 영양 및 화학성분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  국 정부도 지난 2015년 식품안전법을 제정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국무원이 식품안전 관리규정 강화계획을 발표하는 등 식품안전 기준을 더욱 강화했다수입식품 통관거부 건수도 2016년 3042건에서 2017년 6631건으로 대폭 증가했다가 2018년 1351올해 1~5월은 478건을 기록 중이다.

 

한국 식품의 경우 2016년에는 161건이 통관 거부됐지만 2017년에는 399건으로 급증해 수입식품 통관 거부국 6위에 올랐고 작년에는 46올해는 11건을 각각 기록했다.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2017년 수입식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선호도 조사에서 안전성과 가성비를 갖춘 한국 식품이 6위에 올랐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점차 강화되는 중국의 식품 안전규정 모니터링과 영유아 식품의 프리미엄화, 1~2인 가구 공략 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 붙임 관련 보고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