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장 - 결제방법 및 신용장

전체 실무매뉴얼 보기
제2절. 추심결제방식에 의한 수출입
목록닫기
주요내용
(1) 은행을 통한 선적서류의 송부
수출상은 선적 후 이 규칙에서 정한 선적서류를 계약서에 명기된 서류송부은행 또는 추심의뢰은행 (Remitting Bank)에 제출하고 추심의뢰은행이 수입지에 있는 추심은행(Collecting Bank)으로 서류를 우송하여야 한다. 수출상이 환어음에 첨부하여 은행에 제출하는 서류는 운송서류, 보험서류(가 격조건이 CIF, CIP일 경우), 상업송장, 포장명세서, 기타서류이며 URC에 그 목록이 기재되어 있다.
(2) 은행을 통한 대금의 추심
추심은행은 거래조건이 D/P인 경우에는 수입상에게 수입대금을 받고 서류를 넘겨주고, D/A인 경우에는 수입상으로부터 서류를 인수하겠다는 의사표시인 인수증을 받고 서류를 넘겨 준다. 수입상이 수입대금을 직접 수출상에게 송금하는 행위는 금지되며 반드시 추심은행에 지불해야 한다. 추심은행이 수입상에게 받은 물품대금을 서류송부은행으로 보내면 서류송부은행이 이 대금을 수출상에게 전달한다.
(3) 어음부 거래
수출상이 대금을 결제받기 위해 환어음을 발행한다는 점이 송금방식과의 근본적인 차이이다.
<매매계약>
D/P, D/A거래에 있어서는 신용장방식에 의한 지급보증과는 달리 거래당사자간의 신용에 의거하여 무역거래가 성립되기 때문에 계약 시에는 상대방의 신용도 등을 이미 파악하여 거래에 관련되는 모든 사항을 빠짐없이 계약서상에 명기하여야 한다.
<추심의뢰 및 매입>
수입자의 지시에 따라 수출자는 해당화물을 선적하고 제반 선적서류를 작성하여 그 사본을 수입자에게 송부하는 동시에 수입상을 지급인으로 하는 환어음을 발행하여 선적서류와 함께 수출지 거래은행에 제시하고 어음대금의 추심을 의뢰함
수출상으로부터 추심의뢰 요청을 받은 추심의뢰은행(수출자 거래은행)은 어음, 선적서류를 추심은행(수입자 거래은행)에 송달하여 추심해 줄 것을 요청함.
D/P 또는 D/A 거래방식은 수출대금이 일정기간 경과한 이후 또는 만기일에 가서야 회수되므로 수출업자에 대한 동 기간 동안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하여 외국환은행은 추심 전 매입에 응할 수 있으며, 이 경우 매입은행은 일반적으로 대금회수에 따른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채권확보 절차를 취하게 된다.
<선적서류 도착통지서의 접수>
어음 및 선적서류가 추심은행에 도착, 접수되면 추심은행은 수입자에게 서류도착통지서(Arrival Notice)를 발송하여 어음의 지급 또는 인수를 촉구하게 된다.
<어음인수, 결제 및 선적서류 인도>
선적서류 도착통지를 받은 수입자는 D/P의 경우에는 어음대금을 결제하여야 하고, D/A의 경우에는 추심은행에 가서 어음을 인수하여야 한다.
어음의 인수 또는 결제를 필한 수입자는 선적서류를 인도받아 통관절차를 거쳐 화물을 인수하게 되며 추심은행은 수입자로부터 수입대금을 받아 추심의뢰은행에 송금하고 수출자는 추심 의뢰은행으로부터 수출대금을 회수하면 D/P, D/A거래는 종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