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EU
EU, 식량 안보 우려에 농약 사용 감축 등 법안 제안 연기
  • 대륙유럽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브뤼셀지부

2022-03-24 1,183

주요내용
EU 집행위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EU 그린딜의 농업분야 주요 전략인 'Farm to Fork' 및 생물다양성 전략과 관련한 중요 법안의 제안을 연기

EU, 식량 안보 우려에 농약 사용 감축 등 법안 제안 연기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EU 집행위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계기로 EU 그린딜의 농업분야 주요 전략인 'Farm to Fork' 및 생물다양성 전략과 관련한 중요 법안의 제안을 연기

EU는 Farm to Fork 전략 일환으로 △2030년까지 농약(살충제) 사용 50% 감축을 위한 EU 차원의 구속력 있는 의무 부여, △생물다양성 강화 위해 EU 농지 10%를 고도 생물다양성 지역으로 보호 약속' 등 법안을 23일(수) 발표 예정이었으나 이를 연기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EU 그린딜의 농업 분야 전략의 재검토 여론이 확산, 집행위 내부에서도 두 법안 제안 시기에 대한 논란이 증폭되던 가운데,

EU 이사회에서 루마니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등이 가스 등 에너지 및 농업 원자재 가격 급등, 식량 공급망 강화 등 식량 안보 강화를 주장하며 법안의 연기를 촉구

반면 독일은 우크라이나 사태에도 불구, 농업 분야의 지속가능성 목표 및 이의 달성을 위한 노력을 변함없이 기울여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

한편, 환경시민단체(Friends of the Earth Europe)는 법안 연기를 엄중한 실수라고 강조, 지속가능한 농식품 시스템으로의 전환에 박차를 요구

유럽 살충제 및 생물다양성 관련 업계단체 CropLife는 집행위의 법안 연기 사유에 공감하나, CropLife가 법안 연기를 집행위에 요청한 바는 없으며, 조속한 법안 제안을 희망한다고 언급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