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EU
EU, 미국의 'Buy American' 강화 추진에 우선 협상 방침
  • 대륙유럽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브뤼셀지부

2021-08-04 1,029

주요내용
최근 미국이 이른바 'Buy American' 강화를 위한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중인 가운데, EU는 대립보다는 대화에 방점을 두고 있는 양상

EU, 미국의 'Buy American' 강화 추진에 우선 협상 방침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최근 미국이 이른바 'Buy American' 강화를 위한 관련 규정 개정을 추진중인 가운데, EU는 대립보다는 대화에 방점을 두고 있는 양상

최근 미국 정부는 공공조달사업에서 원산지 규정을 더욱 엄격하게 개정, 조달사업 관련 미국 상품 우선구매정책인 'Buy American' 강화 계획을 발표

미국이 경기진작 일환으로 수십억 달러를 투입할 예정인 가운데, 조달사업 원산지 규정 강화로 고속도로, 철도 및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EU 업계에 타격이 예상

업계는 기존 EU-미국간 통상협상의 주요 쟁점이 되어온 농산품 시장접근 문제보다, 미국 공공조달 시장 접근성 문제에 양자간 협상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

이에 대해 EU 집행위는 미국의 공공조달 관련 법률 개정작업을 면밀하게 모니터링, EU 기업의 조달사업 접근성 제한 가능성을 차단한다는 방침

또한, 미국의 개정 법률의 WTO 정부조달협정(GPA) 위반 가능성을 주시, EU 기업이 차별 없이 시장접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미국과 체계적 협상을 추진할 방침

다만, 상하원 모두 'Buy American' 정책을 지지하고, 바이든 행정부가 'BBB(Build Back Better)' 일환으로 해당 개정을 추진중인 점에서, EU의 비판에 따라 미국이 방향을 수정할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

한편, 올 초 중국 정부도 공공조달 사업시 의료장비 등 수백 개 품목에 대해 100% 자국산 부품을 사용토록 의무화하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것으로 알려짐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