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일본은행, 12월 전국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단관)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고현석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19-12-13 191

주요내용
ㅇ 대기업-제조업DI는 6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인 '0'으로 나타남
- 앞으로 3개월 동안 0으로 보합세를 보일 전망

ㅇ 대기업-비제조업DI는 20으로 나타남

ㅇ 설비투자는 아직 견고함을 나타냄
- 대기업의 경우 11.3 포인트

ㅇ 이번 분기에는 소비세 증세가 있었으나 14년에 행해진 소비세 증세보다는 그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보임

 

12월 전국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

 

 

 

일본은행 (19. 12. 13)

 

 

[업황판단DI]

  

 

 업황판단DI 체감경기가 "좋다" 대답한 기업의 비율에서 "나쁘다" 대답한 기업의 비율을  값이다 

 

  일본은행이 13 발표한 12 단관에서 기업의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업황판단지수(DI) 대기업-제조업에서 0으로 드러났다지난 9 조사 대비 5 포인트 악화이며 이는 4분기 연속악화이다.

 12 대기업-제조업DI 13 3월 이후 6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었다미중무역마찰과 함께 10 소비세율 인상이나 태풍에 의한 경제 활동의 정지 등이 울렸다업종별로는 업무용 기계나 자동차의 악화가 두드러졌다자동차의 DI 3 6개월 만에 마이너스에 잠겼다.

 이후 3개월 동안의 대기업-제조업 DI 0으로 보합세를 유지할 전망이다계속되는 미중마찰에 의한 세계 경기의 정체 염려로부터 장래에 대한 신중한 자세가 강하다.
 
 
대기업-비제조업의 상황의 업황판단DI 20으로 이전 조사로부터 1 포인트 떨어졌다체감경기 악화는 2분기 연속올림픽 수요의 피크아웃과 인력부족이 부담으로 작용했다소매는 -3으로 5 만에 마이너스다대기업-비제조업의 이후 3개월 동안의 DI 2포인트 떨어진 18이다.

 

 

 

[설비투자]

 

 

일본은행이 13일 발표한 전국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이하 단관이라 함)는 쟁점이던 설비투자가 더욱 견고함을 나타내는 결과가 되었다. 전체 규모, 산업 기준으로 보면 설비투자 계획은 지난 9월 조사에서 상향 조정됐다. 설비투자는 계속 약한 외수를 보완하는 내수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단지 소비세 증세의 영향은 서서히 나타날 전망이며, 그 지속력이 열쇠이다.

 


 거래처의 저변이 넓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대기업의 2019년도 설비투자 계획은 제조업이 18년 대비 11.3% 증가, 비제조업이 4.3% 증가했다. 지난 9월 단관 조사 시점으로부터 제조업은 0.4 포인트 하향 수정, 비제조업은 0.6% 상향 수정했다. 모두 00~18년도의 평균을 상회하고 있어 일본은행 간부는 "기업이 긴 안목으로 바라본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단관의 응답기간은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커졌던 시기와 겹친다. 이 때문에 "체감경기 악화는 전제됐다"(일본은행 간부)는 견해가 많아, 오히려 지금까지 내수를 이끌어 온 설비투자가 부진해질지가 최대의 관심사였다.

 


 대기업의 설비투자 계획은 올해 후반까지 하향 조정되는 경향이 강하지만 전체 산업 기준으로 보면 전년 대비 6.8% 증가로, 지난번 조사로부터 0.2 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인력부족에 대응해 자동화 투자나 경쟁력을 좌우하는 첨단분야의 연구개발 등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투자가 많다. 체감경기 악화와 투자를 분리해 생각하는 기업이 늘고 있음을 보여준다.

 


 대기업에 중견, 중소기업을 추가한 "전체 규모, 산업"에서도 전년 대비 3.3% 증가해 이전 조사보다 0.8 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해외 경제 회복 시기가 뒤로 빗나가는 가운데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내수의 지속력이 국내 경기의 한가닥 희망이다. 시장에서는 "제조업의 약세가 눈에 띄는 가운데, 국내 경제는 더욱 안정을 유지하고 있어 일본은행이 추가 완화를 실시할 이유는 없다"(노무라 종합연구소의 키우치 씨)는 견해가 많다.

 

 

 

 

 

[주요업종]

 

 

주요 16 업종 가운데 11 업종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를 향한 수출이 침체되고 있는 자동차나 철강 외에, 도쿄 올림픽 건설 수요가 끝물에 이르자 요업·토석 제품 등이 악화되었다. 태풍 19호에 의한 공장 가동 중지도 영향을 끼쳤다.

 


소비세 증세의 영향으로 소매나 도매가 침체됐지만, 럭비 월드컵 특수를 숙박·음식 서비스가 개선되었다.

 


 이번 단관에서는 소비 증세에 따른 사재기 수요의 반작용이나 소비 의욕의 침체를 자동차나 소매 등의 업종이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지난번 증세 직후인 14 6 조사에서는 업종 모두 23포인트 악화됐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자동차가 13포인트, 소매가 7포인트 악화에 그쳤다. 대기업 비제조업은 14 6 조사에서 5포인트 악화되었다.

 

 
 단기경제관측조사는 일본은행이 3개월에, 전국 1만개의 체감경기 경영 상황을 취합해 발표한다. 12 조사의 응답 기간은 11 13일부터 12 12일까지 응답 기준일인 11 27일까지 7할이 응답했다.

 

 

 

 

 

조사대상기업수
  제조업 비제조업 합계 (응답률)
전국기업 3,994 5,687 9,681 99.60%
대기업 1,000 909 1,909 99.60%
중견기업 1,034 1,678 2,712 99.70%
중소기업 1,960 3,100 5,060 99.50%
<응답기간>11월13일~12월12일
【참고】사업계획의 전제로 되어있는 상정환율(대기업·제조업)(엔/달러)
  2019년6월조사 2019년9월조사 2019년12월조사
2018년 110.33
상반기 109.64
하반기 110.98
2019년 109.35 108.68 107.83
상반기 109.36 108.86 108.8
하반기 109.34 108.5 106.9
업황판단DI([좋다], [나쁘다] ·%포인트、 ( )는 이전 조사 시 예측
  2019/9월 2019/12월 9→12월 2020/3월 12→3월
변화폭 까지(예정) 변화폭
<대기업>
제조업   2      
5 0 -5 0 0
비제조업   15      
21 20 -1 18 -2
<중견기업>
제조업   ( -1)      
2 1 -1 -4 -5
비제조업   9      
18 14 -4 7 -7
<중소기업>
제조업   ( -9)      
-4 -9 -5 -12 -3
비제조업   1      
10 7 -3 1 -6
<전체 규모 합계>
전체 산업   -2      
8 4 -4 0 -4
수급·재고·가격판단DI(제조업)(%포인트)
  2019/9월 2019/12월 9→12월 2020/3월 12→3월
변화폭 까지(예정) 변화폭
국내에서의 상품·서비스 수급(「수요초과」-「공급초과」)
대기업 -8 -10 -2 -11 -1
중소기업 -23 -23 0 -25 -2
해외에서의 상품 수급(〃)
대기업 -8 -12 -4 -11 1
중소기업 -16 -20 -4 -20 0
상품재고수준(「과대」-「부족」)
대기업 12 14 2
중소기업 17 16 -1
유통재고수준(〃)
대기업 12 11 -1
중소기업 18 1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