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일본 컴퓨터 시장 5년만의 호황 - 텔레워크 등이 교체 촉진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자전기제품
  • 품목가정용전자제품
  • 작성자한국무역협회(도쿄지부)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19-09-13 176

주요내용

컴퓨터 시장 5년만의 호황 - 텔레워크 등이 교체 촉진

 

 

 스마트폰의 대두로 부진이 계속된 국내 컴퓨터 시장이 5년 만의 호황에 들끓고 있다. 올해 4~7월 출하 대수는 3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4할 증가했다. "윈도우 7"의 지원 종료나 소비세 인상을 앞둔 소비러싱이 주된 원인이지만, 이유는 그것만이 아니다. 일하는 방식 개혁에 따른 텔레워크나 자식의 프로그래밍 교육 필수화가 뒤받치고 있다.

 

 도쿄 신주쿠의 빅카메라 신주쿠 니시구치점. 4층 매장에는 "휴대 가능한 소형경량", "마이크 다수 내장" 등으로 홍보하는 노트북이 늘어서있다. 도내의 회사원 남성(58)"스마트폰으로 장문 메일은 치기 어렵다. 다방 등 출장지에서도 일을 할 수 있는 컴퓨터를 갖고 싶다라며 열심히 보고 있었다.

 

 전자 정보 기술 산업 협회(JEITA)에 따르면 20194~6월 국내 출하 대수는 217만대와 동 36% 늘었다. 1분기는 14년도에 이어 5년 만의 규모이다. 7월 한 달도 대수 기준으로 62%, 금액 기준 55% 증가와 같이 이는 근래 들어 이례적인 성장임을 나타낸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의 운영체제(OS) "윈도우 7"에 대한 지원이 20년에 끝남에 따른 교체와 소비 증세를 앞둔 소비러싱이 있지만 급성장의 이유는 그것만이 아니다.

 

 JEITA 경영 기획 본부의 요시다 토시 씨는 원격으로 일을 하는 원격업무가 증가해 새롭게 휴대용(제품)을 사는 사람이 눈에 띈다라고 분석. 개인 수요에 더해 기업이 사원의 PC를 데스크탑에서 노트북으로 바꾸는 움직임도 많다라고 한다.

 

 정부는 일하는 방식 개혁의 일환으로, 오피스 이외에서 일하는 텔레워크의 보급을 장려하고 있다. 히타치 제작소는 3년 후에 그룹 10만 명이 사외에서 일할 수 있는 체제를 지향하는 등 기업도 대응을 서두르고 있다. 제조사 측은 이러한 상업 상의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기를 쓰고 있다.

 

(중략)

 

 20년에는 초등학교에서 프로그래밍 교육이 필수화되기에 어린이용 수요도 활발하다. 도내의 주부(43)"초등 2학년의 차남이 프로그래밍 동아리에 들어갔으니 집에서 복습할 수 있도록 컴퓨터를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NEC퍼스널 컴퓨터 등은 연 140, 전국의 소매점에서 프로그래밍 체험 교실을 열고 있으며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관심을 갖게 하여 구매로 연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공지능(AI) 기술이 모든 업종에서 불가결하게 되어, 데이터 분석 등을 PC로 배우는 사회인도 많다.

 

 스마트폰의 대두로 컴퓨터 시장은 침체되고 17년도는 13년도(1210만대)의 거의 절반으로 떨어졌다. 내각부의 소비 동향 조사에 따르면 18년도의 두 사람 이상의 세대에서의 컴퓨터의 평균 사용연수는 7년으로, 021~3월의 약 4.1년으로부터 장기화되고 있다. 시장회복을 일회성으로 끝내지 않는 노력이 요구된다.

 

원문 출처 : https://www.nikkei.com/article/DGXMZO49638050Q9A910C1TJ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