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수출규제 日 국내생산영향도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전체
  • 품목전자부품
  • 작성자한국무역협회(도쿄지부)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19-07-10 226

주요내용

수출규제 국내생산영향도

 

일본정부의 대한수출규제의 강화에 대한 한일기업이 대응을 서두르고 있다. 일본의 노트북 회사 간에는 한국으로부터의 반도체의 조달에 영향이 나오는건 아닐까하는 파문이 일었다. 한편, 한국 측에서는 반도체 메모리 세계 1위인 삼성전자의 수상/간부가 일본과 타이완을 방문, 당면한 생산에 필요한 재고의 확보에 분주하다. 규제대상품목의 확대에 준비하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부품조달에 영향이 나오는 것은 틀림없다’. 소니의 컴퓨터 사업부문이 독립된 VAIO의 하야시 카오루 이사는 9, 유감을 표했다. 바이오는 일본 국내에서 컴퓨터를 생산한다. 반도체의 구체적인 조달처는 밝히고 있지는 않지만, 하야시 씨는 한국 이외의 대체조달을 검토하는 것도 밝혔다.

 

한국의 삼성, SK 하이닉스는 반도체 메모리로 세계 점유율 약 50 ~ 70%를 차지한다. 샤프 자회사 다이나북의 사토루 사장은 어느 정도의 영향이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했지만, 규제강화를 받아들여 한국으로부터의 반도체 공급에 영향이 나올 리스크가 광범위하게 의식되고 있다.

 

한국측은 대응을 서두른다. 삼성은 9일까지는 조달담당간부를 타이완에 파견했다. 이번의 규제대상으로 반도체 생산에 빠질 수 없는 에칭가스를 생산하는 소재회사의 공장이 타이완에 있어, 한국으로 공급확대를 요청했다고 보여진다.

 

삼성은 불화수소의 재고가 일본정부가 규제강화를 정한 1일 시점에서 약 1달 정도의 분이라고 하지만, 한국시장에서는 현재는 당분간 필요한 3개월분의 자재확보를 할 예정고 하는 관측도 있다.

 

창업가 출신인 CEO 이재용 부회장은 7일에 일본에 들어와 메가뱅크 간부와 면회. 이번주 후반기까지의 체재를 예정하여 필요하면 거래처의 반도체 관련 기업 간부와도 만날 예정이다.

 

삼성은 대상 이외의 제품을 다루는 일본의 소재 회사까지 앞으로도 안정적인 공급을 부탁합니다.’라고 하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다. 일본의 화학 대기업 간부는 한일관계의 악화에 따른 생산으로의 영향이 지금까지는 없었던 위기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본다.

 

경제산업성에 따른 계약마다의 조사는 90일 전후가 걸려, 일본의 소재 회사의 실무에 영향이 나오기 시작했다. 레지스트를 다루는 JSR는 개별신청이 되는 서류수가 늘었다. 예상에 따라 절차를 진행해 나가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 측에서는 문제의 장기화를 고려한 움직임도 있다. LG화학의 신학철 부사장은 9,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하여 대한 수출규제에 관해 일본이 규제품목을 늘린다고 하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품목이 확대 되었을 때의 가정을 한 시나리오의 정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스마트폰이나 자동차용 리튬이온전지를 만드는 회사이다. 한국에서는 일본이 강점을 가지는 차재 전지의 재료나 공작기계 등이 규제품목에 더해진다고 하는 관측도 흘러나오고 있어, 신씨는 재료를 조달하는 나라를 늘려 대응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정부는 수출규제강화는 안전보장이 이유라고 설명한다. 우대조치가 없어져도 중국이나 타이완과 같은 입장이 되는 것에 지나지 않아, 경산성의 조사를 통한다면 조달에는 지장이 생기지 않는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일본정부는 전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한국정부의 대응이 불만으로, 경제면에서 보복하는 것이다라고 하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출처 :

https://valuesearch.nikkei.co.jp/popup?keyBody=NIRKDB20190710NKM0034\NKM\8e7a5e94&transitionId=20299925e5aa7d062e32a99ebb10335f64eaa&tldTransitionId=&corpIndustyKbn=6&pathname=/searchlis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