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강한 햇빛에도 놀랄 만큼 시야가 깔끔히 보이는 선글라스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잡제품
  • 품목안경및콘택트렌즈
  • 작성자한국무역협회(도쿄지부)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19-04-17 99

주요내용

[강한 햇빛에도 놀랄 만큼 시야가 깔끔히 보이는 선글라스]

 

젊었을 때에는 신경 쓰지 못했던 햇살이 눈부셔서 괴로운, 하지만 선글라스는 눈이 피곤해지기 때문에 사용하고싶지 않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지 않을까. 모험가 미우라 유우이치로씨가 애용하고 산업경제 인터넷 쇼핑몰에서 오랫동안 팔린 탈렉스 편광 렌즈는 선글라스인데 잘 보여 피로하지 않다는 등의 호평이다. 다른 선글라스와의 다른 점을 소개한다.

 

일반적인 선글라스는 색이 있는 렌즈로 빛 자체를 억제시킨다. 이것에 비해 탈렉스의 편광 선글라스는 독자개발된 잡광 컷트 필터2장의 렌즈로 끼워 넣고 있다. 이 필터는 자외선 외에 직접적으로 눈에 닿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태양이나 조명의 반사 등, 눈에 유해한 빛만을 없앤다. 이것이 선글라스인데 잘 보이는 이유이다. 브랜드의 주식회사 탈렉스의 운영 매니저 오에 미치요씨는 빛의 공기청정기와 같은 것이다라고 말한다.

 

탈렉스의 편광 선글라스를 한 번 써보면 그 효과를 바로 실감할 수 있다. 차에 타면 맞은편의 차의 프론트 유리의 반사가 지워지기 때문에 운전하고 있는 사람의 표정까지 확실히 확인할 수 잇을 정도이다. 길거리에서는 아스팔트의 반사 등의 잡광을 차단하고 실내에서 밝은 곳으로 나왔을 때의 눈 안이 아파지는 것 같은 감각도 없어진다.

 

품질의 높음도 인기의 비밀이다. 자사 공장의 일관 생산을 고집하여 총 구간의 60% 이상을 직원이 하나하나 핸드메이드로 만들고 있다. 두꺼움은 0.03 밀리미터의 잡광 차단 필터를 빈틈없이 2장의 렌즈에 끼워넣은 기술력으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세밀함으로 명확한 시야를 실현한다.

 

평소에 안경을 쓰는 사람이 그 안경 위에 또다른 안경을 쓰는 오바글라스도 인기다. 시력 변화에 맞춰 다시 구매하지 않고 오래 애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얼굴을 감싸는 형상의 프레임은 빈틈으로부터의 빛의 침입을 억제해 꽃가루나 먼지로부터 눈을 보호한다. 경량으로 안경 위에 걸 수 있다.

 

출처 : https://www.sankei.com/economy/news/190417/ecn1904170022-n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