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인도
인도의 對중국 경제 보복 확산
  • 대륙아시아
  • 국가인디아(인도)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작성자뉴델리지부
  • 자료제공실 뉴델리지부
인도, 투자, 인도무역

2020-06-26 191

주요내용

지난 15, 라다크 국경지대에서 발생한 군사분쟁을 통해 인도-중국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와중에,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 등을 통한 인도의 중국 경제 보복이 확산되고 있음

ㅇ 인도는 81일부터 중국산 태양광 셀, 모듈, 인버터에 기본 관세(20%)를 도입할 계획. 기본 관세 도입에 앞서 인도는 중국산 태양광 셀과 모듈에 세이프가드 관세(15%)를 부과하고 있으며, 세이프가드 조치는 729일 종료 예정

- 인도는 회계연도 2018-19년 중국산 태양광 PV, 판넬, 모듈의 수입규모는 21.6억 달러에 달함. 20187, 저렴한 수입 태양광 부품 유입으로 인도는 중국과 말레이시아에 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한 바 있음

 

첸나이, 뭄바이 항에서 중국산 수입품의 통관이 지연되고 있으나, 세관 당국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음. 특히, 첸나이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0%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있음

ㅇ 이로 인해 스마트폰 부품을 중국에서 조달하여 인도에서 조립·생산하는 중국업체는 향후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됨

ㅇ 또한 중국에서 주요 부품을 수입하고 있는 애플, 폭스콘을 비롯한 50여개 인도 주재 미국기업과 한국기업들도 부품 통관에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짐

- 실제로 625일부터 일부 우리 기업들은 주요 제품의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음을 호소

ㅇ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전수조사가 첸나이를 시작으로 마하라슈트라의 나바쉐바, 구자라트의 칸들라 등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향후 우리기업의 피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됨

 

정부 프로젝트도 중국과의 합작 프로젝트가 보류되고 더 나아가 취소되는 경우가 발생

ㅇ 마하라슈트라 정부는 탈레가온(Talegaon) 지역의 자동차 공장 설립 및 Phase II 구간 확장 공사를 포함한 중국 기업과 계약한 3건의 프로젝트를 보류했다고 밝힘

ㅇ 하리아나 정부는 1,250억원 규모의 화력 발전시설의 오염제어 기기 설치 프로젝트를 취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