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뉴스

일본
구글 일본법인, 35억 엔 탈루
  • 대륙아시아
  • 국가일본
  • 업종서비스
  • 품목기타
  • 작성자한국무역협회(도쿄지부)
  • 자료제공실 도쿄지부

2019-01-16 121

주요내용

[구글 일본법인, 35억 엔 탈루]

- 싱가포르에 이익 이전 -

 

 미국 구글 일본법인(도쿄도 미나토 구)이 일본 국세청 세무 조사를 받아 201512월기에 약 35억 엔의 탈루를 지적받은 것이 15, 관계자에게의 취재로 밝혀졌다. 일본 법인은 일본 내 광고 사업을 하고 있었지만, 광고료는 싱가포르 법인에 지불되고 거기에서 일본 법인이 보수를 받는 구조였다. 그러나 국세청은 광고료와 보수액이 맞지 않아, 일본에서의 소득을 줄여 세율이 낮은 싱가포르 법인에 이전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추징 세액은 과소신고 가산세를 포함하여 약 10억 엔. 일본 법인은 수정 신고를 마치고 201612월기 분도 자체적으로 법인 소득 약 60억 엔을 가산하여 신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구글 등 거대 IT 기업을 둘러싸고, 법인 세율이 낮은 국가로 이익을 옮겨 절세하는 움직임이 "과세 회피"로서 문제시되고 있다.

 

 등기부에 따르면 일본 법인은 2001년에 주식회사로 설립. 2016년 결산을 공고할 필요가 없는 합동 회사 조직으로 변경했다.

 

출처: http://www.sankeibiz.jp/business/news/190116/bsj1901160500002-n1.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