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전세계 상무관이 모여 수출 활력 제고 방안 모색
  • 협정명기타
  • 국내/외 구분국내뉴스

2019.02.13 1,556

 

 

 

전세계 상무관이 모여 수출 활력 제고 방안 찾아

- 2019년 상무관 회의 개최, 30개국 36 정부세종청사에 집결 -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상무관 회의를 개최하고, 지역별 수출활력 제고와 통상현안 대응 논의를 시작

 

번 회의는 미국, 중국, 러시아 등 30개국 재외공관에서 근무중인 36명의 상무관들이 참석2.13.()~15()

 3일간 개최한다.

  

* 상무관(산업통상자원관) : 재외 공관에서 통상·산업·자원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현지 진출 우리기업의 애로 해소, 주재국 정부와의 협의 및 시장 동향 파악 등을 수행

 

< 2019년 상무관 회의 개요 >

일시 및 장소: ’19.2.13()~15(), 세종청사, 코엑스 등

 

참석자: 미국, 중국, 러시아, 아세안(ASEAN) 30개국 상무관 총 36

 

주요 프로그램

 

일자

프로그램명

주최/주관

장소

2.13()

통상 및 수출 환경과 대응방안토의

통상교섭본부장

세종청사

12동 대회의실

‘19년 수출 전망 및 지역별 수출 전략 회의

통상차관보, 무역투자실장

2.14()

주요 통상이슈 점검 및 수출 영향 분석

- 신시장 개척, -EU 협력, WTO 개혁

통상차관보

및 각 소관과장

코엑스

아셈홀

수출활력 제고위한 수출유관기관과의 협력

디지털 통상 추진방향

2.15()

신흥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

KOTRA

JW 메리어트 서울

지역별 수출활력 제고방안토의

산업부 장관

무역보험공사

 

회의 첫날인 13일 오전에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통상 및 수출 환경과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상무관과 회의를 한다.

 

미중 무역분쟁, 자동차·철강 232조치, 각국의 세이프가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 브렉시트 등 최근 통상환경 변화와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토의했다.

 

특히, 김 본부장은 보호무역주의,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기존의 국제 가치사슬(GVC)이 권역별가치사슬(RVC)로 재편되고 있고, 이에 따라 산업정책과 통상정책 연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를 우리 경제의 도약 기회로 활용해야 함을 강조했다.

 

특히, 첫날 오후에 각 지역 상무관들은‘19년 수출 전망 및 지역별 수출 전략회의(주재: 통상차관보 및 무역투자실장)에 참석하여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상무관은 주재국별 수출 기회와 위험요인 분석을 바탕으로, 통상환경, 시장여건, 주재국 정책방향 등을 고려한 맞춤형 수출 전략 발표했다.

 

- 중국의 경우, 경제·통상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나, 중국 정부의 감세, 소비진작 등 적극적인 부양정책이 창출하는 새로운 가능성주목하며 중국에 대한 우리 수출구조의 다변화강조

 

- 아세안·인도 진출 확대 방안도 집중 논의되었는데, 올해 개최 예정인 -아세안 특별정상회의통한 협력기반 강화현지 온라인쇼핑 시장 확대에 따른 우리기업 진출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

 

- 또한, 미국·유럽연합(EU) 등 주요 선진시장에 대해서는 무역확장법 232, 철강 세이프가드, 브렉시트 위험요인에 대한 철저한 대비 상황을 공유

 

김용래 통상차관보는최근 수출·통상 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전 세계 상무관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했다.

  

- 특히, “산업부의 힘은 현장에 있으므로 기업과 더욱 자주 만나서 애로를 확인하고 문제를 해결해 달라.”라고 당부했고,

  

- 지역별로 관련기관과 비상 수출대응체계 가동해 단기적으로는 수출 확대 프로젝트를 적극 발굴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우호적 통상기반만드는데 긴 안목을 가지고, 창의적으로 업무에 임해 줄 것을 요청했다.

  

- 또한, 통상 현안이 시시각각 바뀌는 상황에서 본부-상무관 상호간의 긴밀한 정보 공유를 강조했다.

 

2.14.()은 신남방 등 신시장 개척, -유럽연합(EU) 협력,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등 주요 통상 이슈에 대해 본부 과장과 상무관이 함께 점검하고, 이를 통한 지역별 수출 등 교역 확대방안도 찾을 예정이다.

 

이후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무역협회, 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분야 수출진흥기관과 상무관들간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정부의 디지털통상정책 추진방향을 공유하기로 했다.

 

2.15.() 오전에는 코트라(사장 : 권평오)와 함께 신남방(인도,미얀마 등)·신북방(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지역 진출 전략 설명회 등을 개최한다.

 

이를 통해 상무관은 지역별 시장변화, 기회요인 등 생생한 현지 정보를 전달하고, 중소기업에 진출 전략 수출 애로사항에 대해 자문하기로 했다.

 

특히, 오후에는 대외 수출 통상 여건이 엄중한 상황임을 고려해, 성윤모 장관 주재로 지역별 수출활력 제고방안 회의를 개최하여 수출활력 제고방안에 대해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붙임 : 첨부사항 표시 (212 (13일석간) 통상정책총괄과, 2019 상무관회의 1부. 끝.)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총괄과 ( 문의 : 조희정 ☎044-203-562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