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IMF, 우크라에 수년간 최대 20조원 규모 지원 검토중"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IMF,# 우크라이나,#

2023-01-27 409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IMF, 우크라에 수년간 최대 20조원 규모 지원 검토중"

국제통화기금(IMF)이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수년에 걸쳐 최대 160억 달러(약 19조8천억 원) 정도의 지원 패키지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은 "이 계획의 시행 여부는 주요 7개국(G7) 국가들의 지지, 우크라이나의 채무가 얼마나 지속 가능할지 공여국과 채권국들의 보장 등 여건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들 소식통에 따르면 IMF가 전쟁으로 황폐해진 우크라이나에 지원 패키지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IMF 차관 규정 변경이 필요하다. 우크라이나로서는 우선 앞서 작년 4개월에 걸쳐 이뤄진 IMF의 비현금성 지원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쳐야 하며, 앞으로 IMF가 제시할 각종 정책을 따라야만 할 것으로 보인다.

지원 패키지가 승인될 경우 IMF는 향후 3∼4년간 우크라이나에 총 140억∼160억 달러를 대출해줄 전망이며, 첫해 지급 규모는 50억∼7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한다.
IMF는 3월 내로 계획에 합의를 이루는 것이 목표이며, 이르면 오는 4월 첫 번째 자금 제공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IMF는 이번 사안에 대한 블룸버그의 질의에 "우크라이나에 긴밀히 관여하고 있다"며 "협력을 통해 온전한 규모의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대출 규모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재무부는 IMF 대출 계획과 관련한 논평을 거부했다. 다만 재무부는 이날 별도 성명을 통해 자금 제공을 포함한 지원 패키지에 대해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IMF 회원국들이 이 계획을 충분히 지지하지 않을 경우 IMF가 긴급 금융 지원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제공할 수 있는 액수는 약 13억 달러(약 1조6천억 원) 정도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지난달 IMF는 올해 우크라이나에 최소 395억 달러(약 48조8천억 원)가량의 외부 재정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한 소식통은 파괴된 기반시설 복구에 약 80억 달러(약 9조9천억 원) 추가 투입이 필요해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럽연합(EU)은 올해 총 180억 유로(약 24조2천억 원)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한 미국의 자금 지원은 약 100억 달러(약 12조3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