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미 뉴욕연은 총재 "2024년에 금리 인하 필요할 수도"
  • 대륙북미
  • 국가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미 뉴욕연,# 금리

2022-11-29 582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미 뉴욕연은 총재 "2024년에 금리 인하 필요할 수도"

존 윌리엄스 뉴욕연은 총재가 오는 2024년이 되어서야 금리를 인하하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윌리엄스 총재는 28일(현지시간) 이코노믹클럽 연설 이후 화상 컨퍼런스에서 "2024년 어느 시점에 인플레이션이 하락하면서 명목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리라 본다"라고 말했다.

최근 인플레이션 하락과 관련한 일부 징후가 있지만, 여전히 금리는 지속 상승해야 한다는 게 그의 의견이다. 윌리엄스 총재는 "금리가 얼마나 올라야 하는지는 경제와 인플레이션의 진화에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 수요는 생각보다 더 강하다고 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인플레이션이 5.0~5.5%대로, 내년에는 3.0~3.5%대로 완화하리라고 내다봤다. 주로 세계적인 수요 냉각과 공급망 병목 현상 완화가 이런 흐름에 영향을 주리라는 전망이다.

그는 이날 미국 경제 불황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세계 경제 전망의 모든 불확실성을 고려한다면 확실히 리스크"라고 평가했다. 또 내년도 실업률이 4.5~5% 수준으로 상승하리라고도 전망했다. 4.5%대 실업률의 경우 무난한 시나리오라는 게 그의 지적이다. 그는 "경제가 더욱 급격하게 둔화하는 다른 시나리오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연준은 인플레이션 저지를 위해 이달 초까지 무려 네 차례에 걸친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을 단행했다. 이후 오는 12월13~14일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뒀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와 관련, 이달 FOMC 회의 이후 회견에서 금리 인상 중단은 시기상조라면서도 속도 조절을 두고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라며 "이르면 다음(12월) 회의, 또는 그다음 번이 될 수도 있다"라고 했었다. 올해 마지막 FOMC에서 금리 0.5%p 인상으로 연준이 속도 조절을 하더라도 기준금리는 4.25~4.50%으로 오른다. WSJ은 이를 1980년대 이후 가장 공격적인 연속 금리 인상이 되리라고 평가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