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7월 수출 9.4% 늘었지만 넉달째 무역적자…14년 만에 처음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수출실적,# 무역수지

2022-08-01 294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7월 수출 9.4% 늘었지만 넉달째 무역적자…14년 만에 처음
산업부, '7월 수출입 동향' 실적 발표
수출 607억불…동월 기준 역대 최대



우리나라 무역수지(수출액-수입액)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 에너지 가격 등이 고공행진하며 수입 증가세가 더 가팔랐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 수출액이 607억 달러로 전년 대비 9.4% 늘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역대 7월 수출액 중 최고 실적이다.

우리 수출은 지난 2020년 11월 이후 21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들어 월별 수출액 증가세는 ▲1월 15.2% ▲2월 20.6% ▲3월 18.2% ▲4월 12.3% ▲5월 21.3% ▲6월 5.4%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요 품목 중 7개 품목 수출이 늘었다. 특히 석유제품·자동차·이차전지 수출액은 역대 월간 기준 1위 수준이었다. 반도체 수출액도 역대 7월 중 가장 높아 지난달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지역별로 보면 9대 지역 중 5개 지역에서 수출이 늘었다. 미국 수출은 14.6% 늘어난 100억 달러를 기록해 역대 월간 기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아세안 지역으로의 수출은 20.9% 늘며 9개월 연속 100억 달러를 상회하는 호조세를 이어갔다. 다만 대(對) 중국 수출은 2분기 경기 둔화세가 본격화된 영향 등으로 2.5% 감소했다. 지난달 수입액은 1년 전보다 21.8% 늘어난 653억7000만 달러를 기록해 수출액을 상회했다. 특히 원유·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이 1년 전보다 90.5% 늘어난 185억 달러에 달하는 등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46억7000만 달러 적자를 내면서 4개월 연속 적자 기록을 세웠다. 4개월 연속 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8년 6~9월 이후 처음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원 중심 수입 증가가 수출 증가율을 상회함에 따라 무역적자가 발생했다"며 "일본, 독일 등 주요국들도 에너지 수입 급증으로 무역수지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