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베트남 총리 "한국 첨단기술 분야 투자 확대 요망"
  • 대륙아시아
  • 국가베트남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베트남,# 첨단기술,#

2022-08-01 365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베트남 총리 "한국 첨단기술 분야 투자 확대 요망"

베트남 총리가 한국에 첨단 기술 분야 투자 확대와 현지 기업과의 협력 강화를 제안했다. 31일 베트남뉴스통신(VNA)에 따르면 팜 민 찐 베트남 총리는 전날 하노이에서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박노완 대사, 한국 기업 및 기관 관계자들과 만나 "디지털 기술, 전자, 재생 에너지, 인프라 개발 등 첨단 기술 및 혁신 분야에서 더 많은 협력과 투자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베트남의 최우선 과제는 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라며 "한국이 강한 분야인 과학기술·혁신, 디지털 전환 등과 관련된 생산 능력을 갖추기 위해 해당 부문 투자 유치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기업들이 베트남 현지 기업과 협력하고 베트남 기업이 공급망에 참여토록 지원함으로써 베트남이 지역과 글로벌 가치사슬(밸류체인)의 허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무역과 관련해서는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아래 정책적 대화를 증진하고 베트남 농수산물의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한 여건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만남에서 한국 측은 세제 혜택, 전력 계획, 재생 에너지 투자 인센티브를 비롯해 다양한 사업 및 노동 관련 절차, 일부 프로젝트 진행상의 어려움 등에 대한 33개 제안을 제시했다.

한국은 베트남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하는 나라다. 현재 9천383건의 프로젝트에 798억달러(104조3천억원) 규모를 투자 중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베트남은 중국과 미국에 이은 한국의 3대 수출국이기도 하다. 한국과 베트남의 교역량은 한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교역량의 약 50%를 차지한다.

찐 총리는 "한국은 대부분 분야에서 베트남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베트남에 대한 투자는 6억명 이상의 인구를 가진 아세안 시장에 진입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베트남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참여했으며 내년 교역 규모 1천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