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캄보디아서 재생에너지 수입
  • 대륙아시아
  • 국가인도네시아,캄보디아,싱가포르
  • 업종서비스
  • 품목에너지/환경,기타
  • 출처
#싱가포르,#신재생에너지,#수입,#인도네시아,#캄보디아

2023-03-17 912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캄보디아서 재생에너지 수입
'탄소 중립' 실현 박차…인니에 재생에너지 단지 공동 개발

2050년 탄소 중립 달성을 선언한 싱가포르가 재생에너지 개발과 수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스트레이츠타임스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자국이 사용할 재생에너지를 인도네시아와 공동 개발하는 사업을 하기로 합의했다.

싱가포르 외교부는 양국이 재생에너지, 송전 인프라, 국가 간 전력 거래 등과 관련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날 밝혔다.

양국은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재생에너지 발전 시설을 건설할 예정이다. 태양광 발전소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을 구축하고 수소 발전도 검토한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국내 공급을 늘리기 위해 청정에너지 수출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이번 협약 체결로 싱가포르로의 수출을 허용하게 됐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에너지 분야를 비롯해 다양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은 디지털 경제, 지속가능성, 안보, 보건, 금융 등과 관련된 6개 협정을 체결했다.

싱가포르는 캄보디아에서도 재생에너지를 수입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에너지시장국(EMA)은 케펠에너지에 캄보디아에서 1GW(기가와트) 규모 저탄소 에너지를 수입하도록 조건부 승인했다고 전날 밝혔다. 싱가포르와 캄보디아를 연결하는 1천㎞ 길이의 해저케이블을 통해 전력이 공급된다.

전력의 90%를 화석 연료인 천연가스에 의존하는 싱가포르는 2050년 '넷 제로'(Net-ZERO·탄소 순 배출량 '0')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수면 상승과 이상 기후에 취약한 섬나라이자 도시국가인 싱가포르는 기후변화 문제를 '삶과 죽음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그동안 태양광 등 청정에너지 개발에 대규모 투자를 해왔으나, 국토 여건상 풍력이나 수력 발전 등이 불가능해 인접 국가에서 전력을 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싱가포르는 2035년까지 저탄소 에너지를 최대 4GW 수입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라오스에서 생산된 수력 전력을 수입하기 시작했다.

방콕=연합뉴스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