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인도, 2030년까지 獨·日 제치고 세계 3위 경제대국 된다"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인도,# 경제대국

2022-12-02 1,419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인도, 2030년까지 獨·日 제치고 세계 3위 경제대국 된다"
S&P 글로벌·모건스탠리 예상…2031년까지 GDP 2배 이상 팽창할듯

미국 월스트리트의 전문가들이 인도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1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S&P글로벌과 모건스탠리는 인도가 10년 내로 일본과 독일을 제치고 세계 3위 경제대국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S&P 글로벌은 인도의 연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평균 6.3%를 유지한다는 전제에 기반해 인도가 2030년까지 3위에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인도의 GDP가 오는 2031년까지 현 수준의 두 배 이상으로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들은 보고서에서 "인도는 오프쇼어링(생산시설 해외이전), 제조업 투자, 에너지 변환, 선진 디지털 인프라 등 경제 호황을 누릴 조건들을 갖추고 있다"며 "이러한 요인들이 인도를 10년 안에 세계 3위 경제 국가와 3위 주식시장으로 만들어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인도는 탄탄한 국내 수요와 서비스 부문에 힘입어 올해 2분기 GDP가 전년 동기보다 13.5% 증가했고, 3분기에도 6.3% 성장해 로이터통신의 전망치(6.2%)를 살짝 상회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자국을 제조업 강국과 외국인 투자 허브로 만들려는 인도 정부의 노력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인도로 생산시설을 옮기는 국내외 기업에 세제 혜택을 비롯한 각종 인센티브를 주는 PLIS(생산연계 인센티브) 프로그램이 인도의 제조업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모건스탠리는 인도의 GDP 중 제조업 비중이 현재 15.6%에서 2031년 21%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의 선임애널리스트 수메다 다스굽타는 CNBC에 "인도의 장점은 저가의 노동력, 낮은 제조 비용, 투자에 개방적인 태도, 비즈니스 친화적인 정책과 젊은 인구 구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 경제에 대한 낙관론만 있는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글로벌 경기침체와 같은 거시적 리스크가 현실화하면 무역 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인도 경제의 성장세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숙련된 노동력 공급, 지정학적 사건 발생 가능성, 정치적 실수 등도 인도 경제의 리스크 요소로 꼽혔다. 노무라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소날 바마는 CNBC에 "인도의 실질 GDP 증가율은 8%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섰지만, 향후 전망을 보면 글로벌 금융 여건에서 역풍이 불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