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미국 반도체업체 엔비디아, 홍콩 물류센터 대만으로 이전"
  • 대륙북미
  • 국가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반도체,# 엔비디아

2022-11-24 461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미국 반도체업체 엔비디아, 홍콩 물류센터 대만으로 이전"
대만 경제부장 "대만해협 정세 우려에도 대만 투자 지속"

미국 반도체기업인 엔비디아가 홍콩에 있는 물류센터를 대만으로 이전한다고 경제일보 등 대만 언론들이 대만 경제부장(장관)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메이화 대만 경제부장은 전날 "엔비디아가 물류센터를 세금 우대 혜택이 있는 홍콩에서 대만으로 옮겨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엔비디아 측과 홍콩 물류센터의 대만 이전과 관련한 각종 문제를 여러 차례의 논의를 거쳤으며 지난해 합의를 도출해 이같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대만 컴퓨터 회사들이 엔비디아의 주요 고객이고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TSMC가 엔비디아의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엔비디아의 대만 물류센터 설립은 실질적이고 상징적 의미를 모두 지니고 있어 앞으로 관련 산업 시스템 완벽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왕 부장은 대만해협의 정세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외국 업체의 대만 투자 의지를 꺾지 못했다면서 국제적 기업이 계속 대만과 협력을 심화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요 사례로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의 대규모 투자, 미국 반도체 제조사 마이크론의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이용하는 생산 설비 도입, 엔비디아의 인공지능(AI) 연구ㆍ개발 센터 설립, 도쿄일렉트론의 남부 타이난 공장의 기공식 등을 언급했다. 앞서 왕 부장은 지난달 미국 방문했을 때 엔비디아 본사에서 황런쉰(젠슨 황)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양자 회담했다고 전했다. 황 창업자도 지난달 말 대만을 방문해 대만 산업계 및 정부 관계자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