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 갈등에도 호주산 밀 수입 급증…"18년만 최대"
  • 대륙아시아,대양주
  • 국가호주,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밀,#

2022-11-22 702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중국, 갈등에도 호주산 밀 수입 급증…"18년만 최대"

중국이 호주와 갈등을 빚는 와중에도 올해 호주산 밀 수입량이 18년 만에 최대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세관 통계를 인용해 자체 분석한 결과 올해 1∼10월 중국 밀 수입량의 63%가 호주산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중국의 밀 수입량 중 호주산의 비중은 28%, 2020년에는 15%에 머물렀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중국이 1∼10월 수입한 호주산 밀은 총 497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두배 이상 뛰었으며, 이는 2004년 이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글로벌 밀 공급은 주요 산지의 기상 악화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흑해 무역 차질로 제한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과 호주의 밀 교역은 정치적 관계 악화에도 양측의 필요가 맞아떨어지며 증가한 것이다.

중국과 호주의 관계는 2018년 호주가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참여를 금지했을 때부터 악화했으며 2020년 호주가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 이후 중국은 호주산 석탄, 보리, 랍스터, 와인 등의 수입을 규제하는 보복 조치에 나섰다. 최근에는 중국이 솔로몬 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하는 등 남태평양 일대에 군사적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호주도 미국 등과 협력을 강화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중국과 호주는 최근 6년 만에 정상회담을 갖고 관계 개선 의지를 밝혔다. 시진핑 중국 주석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지난 15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양자회담을 했다. 블룸버그는 "일부 무역 제한은 남아있지만 중국은 여전히 호주의 최대 수출 시장으로 호주 수출의 3분의 1 이상이 중국으로 향한다"며 "호주는 중국 소비자를 대체할 게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