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호주 총리 "시진핑과 양자회담 희망…무역장벽 철폐 요청 방침"
  • 대륙아시아,대양주
  • 국가호주,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호주총리,# 정상회담,# 무역장벽

2022-11-11 881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호주 총리 "시진핑과 양자회담 희망…무역장벽 철폐 요청 방침"
"무역 장벽, 중국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아양국 관계 안정 원해"
"중국과 전략적 경쟁 중…양국 긴장 관계 인정"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동남아시아에서 열리는 정상급 다자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희망한다며 시 주석을 만나면 무역장벽 철폐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앨버니지 총리는 11일(현지시간) 호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정상회담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라면서도 시 주석과 만나 호주의 가장 큰 무역 상대국인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호주산 와인과 육류 등에 내린 제재는 호주는 물론 중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이는 역효과를 내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양국 관계가 안정되길 원한다"라며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무역장벽을 없애는 대신 중국이 호주에 요구할 것이 무엇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내 일이 아니며 대화는 언제나 좋다"라며 "중국과의 협력을 원하지만, 인권 등 호주의 가치는 계속해서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앨버니지 총리는 이어 양국의 지정학적 긴장 상황도 언급, "지역 내에서 중국과 전략적 경쟁을 하고 있다"며 중국이 과거보다 훨씬 공세적으로 바뀌면서 양국 사이에 긴장 관계자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호주는 지난 9년 동안 보수 정부가 집권하면서 중국과의 관계에서 악화일로를 걸어왔다.

특히 2018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요청에 발맞춰 호주 정부가 5G 통신망 사업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참여를 배제하자 중국은 호주산 와인과 소고기, 보리, 석탄 등 10여 개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등 보복성 조치를 취했다.

여기에 남태평양 지역을 놓고 안보 갈등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은 솔로몬 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하는 등 남태평양 일대에 군사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고, 호주는 미국, 영국과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를 통해 핵 추진 잠수함을 도입하기로 했다. 최근에는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 배치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5월 정권교체를 통해 중도 좌파 성향의 노동당 정부가 들어서면서 양국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도 커지고 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도 전날 사설을 통해 "중국은 호주와의 관계를 중시하며 호주를 대화와 협력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