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러시아, 우크라 곡물수출 합의안에 복귀
  • 대륙유럽
  • 국가우크라이나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곡물수출,# 우크라이나 사태

2022-11-03 1,105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러시아, 우크라 곡물수출 합의안에 복귀

러시아가 불참 선언 나흘 만인 2일 우크라이나 곡물의 흑해항 수출 합의안에 다시 참여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텔레그램으로 "지금 받은 보증 내용이 충분한 것으로 여겨지며 합의안 실행을 재개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보증은 우크라 정부가 이날 앞서 서면으로 한 것을 가리키며 다시 실행하기로 한 합의안은 7월22일 유엔과 튀르키예 중재 아래 우크라와 서명한 '우크라 곡물의 흑해항 수출' 건이다.

러시아는 10월29일(토) 오후에 합의안에 무기한 불참한다고 발표했다. 당일 이른 새벽 크름반도 세바스토폴항 내 흑해함대 함선들이 폭발되는 공격을 받았으며 이는 우크라가 영국 해군팀의 도움을 받아 드론 16대를 동원해 저지른 '테러' 행위라고 비난한 직후였다.

러시아가 흑해함대 공격을 합의안 불참으로 연결시킨 것은 "우크라가 곡물수출용으로 엄격히 제한된 흑해의 안전회랑을 이용해 함대를 공격했다"는 의심에 기인한다. 물론 우크라는 이를 부인하면서 러시아 자신의 관리불실을 남한테 뒤집어 씌우고 있으며 식량을 무기로 협박 공갈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럼에도 결국 우크라는 러시아에 서면 보증서를 보냈다. 앞서 1일 오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르 코나샤코프 소장은 "수출허용의 흑해항 및 흑해 내 좁은 안전항로를 이용해 러시아 함대를 공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서면 보증을 우크라가 보내왔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합의안 복귀 신호는 일찌부터 감지되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31일 소치 기자회견에서 러시아는 이 합의안을 "(완전) 중단시킨 것이 아니라 (일시) 보류시켰다"고 말하면서 우크라의 안전항로 이용 공격 혐의를 거듭 제기했다.

러시아의 불참 발표 후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참말 말도 안 되는 행위"라고 비판했고 안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굶주림을 무기로 사용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유럽연합의 호셉 보렐 외교위원장은 즉각 참여 복귀를 요구했고 유엔과 나토도 이를 강력히 촉구했다.

합의안 성안에 큰 공을 세웠던 튀르키예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31일에 "러시아의 주저에도 불구하고 이 식량 수출 합의안은 인류에 대한 봉사로서 계속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나토 동맹이면서 상당한 신뢰감을 표하고 있는 튀르키예 대통령의 강경한 입장이 러시아 재개 결정에 큰 힘을 발휘했을 수도 있다.

7월22일 합의안 성안 후 8월1일부터 오데사, 유즈니 및 초르노모르스크 등 우크라 통제 3개항에서 우크라 곡물의 수출이 시작되어 현재 1000만 톤에 육박하고 있다. 합의안의 1차 기한은 120일로 11월19일이다. 러시아가 합의안 불참을 발표하기 하루 전 안토니아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러시아와 우크라 간의 합의안 연장을 촉구했다.

그러나 수출 시작 한 달이 지나지 않은 8월 말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 수출곡물이 대부분 굶주림과는 상관없는 잘사는 유럽 나라로 가고 정작 곡물이 필요한 아프리카 등에는 별로 가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튀르키예 대통령과 합의안 수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 정황으로 보아 러시아는 우크라에 큰 경제적 이득을 주고 있는 우크라 곡물의 흑해항 수출을 연장시킬 의사가 별로 없다고 할 수 있다. 2일 러시아가 참여를 재개했지만 19일 합의안 자체가 종료될 가능성이 짙은 것이다. 러시아는 2월24일 우크라를 침공하면서 우크라 수출의 90%가 이뤄지는 흑해항을 모두 점령하거나 흑해 앞바다서 봉쇄해 우크라 곡물수출이 완전 막혔다.

우크라는 러시아와 함께 세계 곡물수출의 3분의 1를 차지하고 있으며 평년 8000만 톤의 보리, 옥수수, 밀 및 해바ㄹ라기유 등을 수확 생산해 이 중 5000만 톤을 수출했다. 러시아 침공으로 우크라 창고에 남아있던 2000만 톤의 곡물 대부분이 해외로 나가지 못함에 따라 세계 곡물가격이 급등했다. 유엔은 러시아 곡물수출 부진과 함께 이로 해서 4000만 명이 새로 심한 굶주림의 위기에 몰렸다면서 우크라 곡물의 수출재개를 촉구했다. 침공전 후 만 5개월이 지난 7월22일 러시아가 우크라 곡물수출에 합의한 것이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