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OPEC+ 감산 전망에 국제 유가 100달러 돌파할 듯"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OPEC,# 감산,# 국제유가,# 석유

2022-10-04 496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OPEC+ 감산 전망에 국제 유가 100달러 돌파할 듯"

석유수출국기구(OPEC·오펙) 회원국과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오펙플러스)가 하루 100만배럴 이상의 감산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 유가가 다시 100달러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3일(현지시간)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오펙플러스가 오는 5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갖고 하루 100만배럴 감산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커링에너지파트너스의 댄 피커링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지난 2년 동안 OPEC 석유장관들은 회의 때마다 의미있는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역사적인 감산을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의를 통해 실제 감산 규모가 하루 50만배럴 정도에 그칠 수 있지만, 단기적으로 유가를 지지하는 데 충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국제 유가는 산유국의 감산 소식에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이날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4.14달러(5.21%) 오른 배럴당 83.63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선물도 4.37% 급등한 배럴당 88.8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PVM의 스티븐 브레녹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유가 하락으로 인한 반발 매수세와 감산은 국제유가를 배럴당 100달러로 끌어 올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월가 투자은행들도 국제유가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브렌트유가 향후 3개월 간 100달러를 넘어선 뒤 6개월 간 평균 105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WTI는 95달러까지 상승한 뒤 6개월 내에 평균 100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번 감산 결정으로 시장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삭소은행의 올레 한센 애널리스트는 "만약 100~150만배럴을 감축한다면, 시장에서 실질적인 감축이 되기 위해서는 회원국의 생산 할당량을 바꿔야 한다"며 "논란이 많은 결정이기 때문에 대면 회의를 개최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마도 기대보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