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유럽 제조업체, 에너지 위기에 생산시설 미국 이전 움직임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생산시설

2022-09-22 380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유럽 제조업체, 에너지 위기에 생산시설 미국 이전 움직임
에너지 많이 쓰는 철강·화학·배터리 등…美 IRA도 '매력적'

극심한 에너지 위기를 겪는 유럽에서 기업들이 생산시설을 미국으로 옮기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가격 급등에 고통받는 유럽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에너지 가격이 안정적이고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로 재생에너지 혜택도 생긴 미국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에너지 비용 비중이 큰 철강과 화학, 배터리 등의 회사들에서 유럽 내 생산량을 줄이고 미국 내 생산을 늘리려는 움직임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소재 화학업체인 OCI는 유럽 내 암모니아 생산을 줄이고 대신 미 텍사스 암모니아공장 확장에 나서고 있다.

최근 독일 내 시설 2곳의 생산량을 줄인 세계적 철강업체 아르셀로미탈도 미 텍사스 제철소에 대한 투자 확대 방침을 밝혔다. 덴마크 귀금속 기업 판도라와 독일 폭스바겐(폴크스바겐)도 미국 내 사업 확장을 발표했으며, 미 전기차 기업 테슬라는 IRA 발효 이후 독일 내에서 배터리를 제조하려던 계획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경제도 기록적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경기침체 우려, 공급망 혼란에 직면해 있지만, 코로나19 봉쇄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과 전쟁으로 불안해진 유럽보다는 상대적으로 강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은 여기에 최근 발효된 IRA를 통해 제조업체와 재생에너지 업체에 각종 혜택까지 부여하면서 에너지 위기에 지쳐가고 있는 유럽 기업들의 투자를 끌어내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애널리스트들은 유럽 기업들이 아직은 상승한 에너지 가격을 제품 가격에 전가해 버티고 있으나, 문제는 지금처럼 비싼 에너지 가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미국, 카타르 등 천연가스 생산국들이 유럽에서 러시아산 가스 공급 중단의 공백을 메우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천연가스 가격이 2024년까지 진정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유럽 제조업에 영구적인 상처를 남길 수 있다고 이들은 우려한다. 노르웨이 비료업체 야라 인터내셔널의 스베인 토르 홀세터 최고경영자(CEO)는 값싼 에너지나 미국과 같은 재생에너지 혜택이 없다면 유럽의 일부 제조업은 영구적으로 생산시설 재배치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