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글로벌 시장 최악의 상반기… 더 나빠질 수도"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경기침체,#

2022-07-04 709

"글로벌 시장 최악의 상반기… 더 나빠질 수도"
 "경기 침체 전망 시장에 충분히 반영되지 않아"

글로벌 시장이 인플레이션과 그에 따른 각국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여파로 최악의 상반기를 보냈고, 향후 더 나빠질 수 있는 우려가 제기됐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제임스 매킨토시 선임칼럼니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주식 시장은 끔찍한 상반기를 경험했고, (하반기) 더 나빠질 수 있기 때문에 더 큰 충격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WSJ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올 상반기 21% 급락해 1970년 이후 52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고, 10년물 미 국채 가격도 1980년 이후 최대폭인 10% 이상 떨어졌다”면서 “한 가지 좋은 소식은 가격이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바닥을 칠 시기와 가까워졌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WSJ는 “투자자들이 지난 몇 달 동안 무시해왔던 위험은 경기 침체”라면서 “경제가 침체될지 개선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JP모건의 글로벌 시장전략가 니콜라오스 파니거초글루는 “S&P 500 지수가 20% 넘게 하락했고, 과거 11번의 경기침체 때 평균 26% 하락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경기침체 가능성의 거의 80%가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WSJ는 “그러나 올해 들어 벌어진 주식 투매 현상의 상당 부분은 경기 침체 리스크가 아니라 연방준비제도(연준) 금리 인상의 직간접적 영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즉 경기침체 전망이 아직 시장에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의미다. WSJ는 6월까지 시장에서 지배적인 것은 성장주가 폭락한 반면 상대적으로 저가에 거래되고 있는 가치주는 기본적으로 괜찮았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가능성을 인식하면서 경기순환주도 영향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지난 2주 간 투자자들이 경기침체 우려로 연준이 내년에 다시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국채 금리는 더 떨어졌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불과 2주 만에 0.5%포인트 떨어져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 그동안 경기침체 가능성을 무시하던 월가의 애널리스트들은 경쟁적으로 기업들의 향후 실적 예상치를 낮추기 시작했다.

다른 나라에서 불거진 경제 위기가 미국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제기된다.
 WSJ에 따르면 헤지펀드들은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국채 금리 통제를 포기할 가능성에 크게 베팅하고 있다. 헤지펀드들의 예측이 맞는다면 일본 국채 금리가 치솟고 엔화가 강세로 돌아서면서 글로벌 시장이 요동칠 수 있다.

유럽발 위험은 정치적인 것이다. WSJ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이탈리아 재정 위기를 막기 위한 지원 계획을 약속했으나 북부 국가를 설득하는 어려운 작업을 수행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약 충분한 자금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이탈리아와 유로존 상황은 올 가을 다시 심각해 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