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 경기침체 우려에 빅테크도 감원…텐센트·바이트댄스 등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빅테크,# 텐센트,# 바이트댄스

2022-07-01 678

중국 경기침체 우려에 빅테크도 감원…텐센트·바이트댄스 등

중국 경기침체 우려에 텐센트, 바이트댄스 등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들이 다시 대규모의 해고에 나섰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텐센트는 핵심사업 분야 직원과 고위직까지 포함된 감원을 연말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텐센트의 주력 플랫폼인 '국민 메신저' 위챗 부문에서도 짧은 영상 서비스 담당 직원 수십 명이 인력 감축 대상이 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이 문제와 관련해 정통한 텐센트의 한 직원은 최종 감원 규모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최소 수백 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텐센트는 또 지난 5월 말 직원들에게 승진이 더는 자동 급여 인상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통보하는 등 비용 절감과 효율성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도 한때 유망 성장 영역이던 비디오게임 사업을 재정비하고 있다.

2019년 게임사업 진출로 텐센트의 아성에 도전했던 바이트댄스는 그동안 의욕적으로 여러 유명 게임 개발사를 인수했으나, 중국 당국의 강력한 규제에 이어 닥친 경기 침체의 여파로 결국 감량에 나섰다. 바이트댄스는 지난 5월 이후 상하이의 게임 개발 스튜디오 직원 300여명 중 절반 이상을 해고했으며, 온라인 교육 서비스 관련 부서에서도 3천명을 추가로 줄이고 있다.

앞서 작년 7월 바이트댄스는 당국이 온라인 교육 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해당 분야 직원 수천 명을 줄인 바 있다. 중국의 대형 영상서비스 기업 빌리빌리도 지난달부터 게임과 라이브 스트리밍 등 핵심 사업의 인력을 줄이고 있다. 빌리빌리의 천루이 최고경영자(CEO)는 비용 절감과 효율성 개선이 앞으로 몇 년 동안 정보기술(IT)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빅테크들은 이미 작년 말 당국 단속의 여파로 해고 사태를 겪었으나, 이번에는 중국 경제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몸집 줄이기에 나선 것이어서 그 규모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말에는 구조조정 대상이 적자 사업과 비핵심 부문에 그쳤으나, 이젠 코로나19 확산으로 핵심 사업도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WSJ은 최근 경기 침체와 악화하는 고용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희망으로 빅테크에 우호적으로 돌아선 중국 당국도 최근의 해고 바람을 우려스럽게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최근 몇 달 새 중국 고위 관리들은 연이어 디지털 경제 지원을 약속하는가 하면 인공지능(AI) 등 핵심기술과 산업 인터넷·클라우드 컴퓨팅 등 인프라 개발을 독려해왔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의 중국 인터넷기업 애널리스트인 켈빈 호는 "거시경제 위험이 규제 관련 위험을 능가했다"면서 "성장이 둔화하면서 기업들은 적절한 사업 구조를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런 가운데 이들 빅테크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를 포함해 성장 잠재력이 있는 사업에서는 고용을 늘리고 있다. 텐센트의 스티븐 마 수석 부사장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몰입형 기술에 중점을 둔 사업부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도 지난해 VR헤드셋 생산업체 피코를 인수했으며, 올해 들어 VR 스타트업인 폴리큐의 직원 대부분을 피코에 합류시켰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