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글로벌 해운 운임, 17주 연속 하락…중동 노선 100달러 이상 ↑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컨테이너선,# 해운운임,#

2022-05-16 2,515

글로벌 해운 운임, 17주 연속 하락…중동 노선 100달러 이상 ↑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000TEU급 ‘HMM Hamburg(함부르크)’호가 만선(滿船)으로 출항, 지금까지 누적 운송량 총 301만1,054TEU를 기록했다. 

글로벌 컨테이너 해운 운임이 17주 연속 하락했다. 다만 중동 노선은 100달러 이상 뛰며 그동안의 하락폭을 일부 회복했다. 1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글로벌 해운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주 대비 15.91포인트 내린 4147.83을 기록했다.

올해 1월 초 5109.60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뒤 17주 연속 내렸다. 지난해 7월 말(4196.24) 이후 9개월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주서안, 중동을 제외한 전 노선에서 하락했다. 유럽 노선은 1FEU(길이 12m 컨테이너) 당 5860달러로 95달러 하락했다. 남미 노선은 31달러 떨어진 6253달러를 기록했다. 지중해 노선도 6601달러로 90달러 내렸다.

미주 동안 노선은 28달러 내린 1만550달러를 기록했다. 호주/뉴질랜드 노선은 1FEU당 3282달러로 49달러 하락했다. 반면 미주 서안 노선은 7900달러로 12달러 올랐다. 중동 노선도 114달러 상승한 2458달러를 기록했다. 

업계는 해운 운임 하락세가 장기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 봉쇄 장기화로 중국 수출량이 감소한 것이 운임 하락의 주 요인이라는 주장이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편에서는 역대 최고치로 올라간 운임이 계속해서 조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도 분석한다.

다만 운임 약세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는 않다. 봉쇄 해제 이후에는 상하이 공장 재개로 물동량이 갑자기 쏟아지며 해운 운임이 상승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2분기가 물동량이 증가하는 성수기라는 대목에서 지난 2020년 하반기 코로나19 셧다운 해제 이후 중국에서 발생한 물류대란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SCFI가 2009년 10월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2020년 중반까지 최고치는 2010년 7월2일 기록한 1583.18포인트다. 하지만 지난 2020년 9월부터 물류 수요가 증가하며 지수는 끝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말엔 3000포인트를 넘었고 7월 중순엔 4000포인트를 돌파했다. 9월 초 4500포인트에 이어 12월에는 5000포인트를 연이어 넘어섰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