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인도, '폭염 흉작' 우려털고 4월 밀 수출 140만t '기록'
  • 대륙아시아
  • 국가인디아(인도)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폭염,# 인도,# 밀

2022-05-12 823

인도, '폭염 흉작' 우려털고 4월 밀 수출 140만t '기록'
작년 동기 24만t보다 크게 늘어…세계 밀 부족 사태에 '숨통'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폭염 흉작' 우려를 딛고 지난달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양의 밀을 수출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빚어진 세계 밀 부족 사태에 다소나마 '숨통'이 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11일(현지시간) 무역 관계자를 인용해 인도의 4월 밀 수출량이 140만t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동기 수출량 24만2천857t보다 5배 이상 늘어났다. 2021∼2022 회계연도(해마다 4월에 시작) 전체 밀 수출량 약 700만t의 20%에 달할 정도로 많은 물량이다. 뉴델리의 한 곡물 무역상은 "5월에는 이보다 더 많은 150만t을 수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도산 밀의 가격이 비교적 싸기 때문에 아시아와 중동의 바이어들이 구매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는 그간 세계 밀 부족분을 보충해줄 수 있는 나라로 기대됐지만 지난 3∼4월 발생한 때 이른 폭염으로 인해 생산량이 줄면서 수출도 제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왔다. 밀은 열에 매우 민감한 작물이라 수확을 앞두고 폭염이 발생하면 생산량이 줄어든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통신 최근 인도의 올해 밀 수확량이 최대 50%까지 감소할 수 있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하지만 인도 정부는 이런 전망만큼 수확 상황이 나쁘지는 않다며 수출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수단슈 판데이 식량부 차관은 지난 4일 이른 폭염으로 인해 작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간 밀 수확량은 애초 예상치 1억1천130만t보다 5.7% 줄어든 1억500만t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 전망치보다는 수확 상황이 상당히 양호한 셈이다. 덕분에 국제 사회의 우려와 달리 인도 정부의 주장처럼 밀 수출은 예상보다 활발하게 이뤄지는 상황으로 관측된다.

한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은 전 세계의 25% 이상을 차지한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전체 밀 수입량 중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비중이 30%가 넘는 국가는 약 50개국에 달한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지면서 밀 수입 비중이 높은 국가들은 최근 밀 확보 문제로 큰 어려움에 직면한 상태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