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5년 만의 미·멕·캐 정상회의…전기차·이민 논의 '관심'
  • 대륙북미,중남미
  • 국가캐나다,멕시코,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정상회의,# 전기차,# 이민

2021-11-19 533

5년 만의 미·멕·캐 정상회의…전기차·이민 논의 '관심'
석유·가스 분야 메탄 방출량 최대 75% 감축 발표할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중단됐던 북미정상회의(NALS)를 개최한다. 이웃국인 캐나다, 멕시코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려는 행보지만, 각국 간에는 아직 해결할 과제가 남아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후 4시45분께 이스트룸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삼국 정상회의를 진행한다.

NALS는 북미 지역 삼국의 안보·경제 분야 협력을 위해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이던 지난 2005년 시작됐다. 그러나 지난 2016년 6월 마지막으로 열린 이래 트럼프 행정부 집권 기간에는 5년 이상 중단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립주의 기조 전환을 강조해 온 바이든 대통령은 NALS 재개를 통해 세 나라 간 협력을 재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전에 중단됐던 제도적 관계 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북미 삼국은 오는 2030년까지 석유·가스 분야 메탄 배출량을 60~75% 감축하는 합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미·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에 따른 노동권 보호 기조도 재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정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를 앞두고 17일 진행한 전화 브리핑에서 삼국 간 경제 협력과 코로나19 팬데믹 관리, 글로벌 보건 안보, 기후 대응, 이민 문제 접근법 조정 등을 의제로 제시했다.

그러나 미국은 캐나다, 멕시코와 여전히 이해가 엇갈리는 문제를 안고 있다. 먼저 캐나다의 경우 바이든 행정부의 미국산 전기차 관련 세액 공제 등 지원 정책이 불공정하다는 불만을 품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는 이와 관련,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든 행정부의 '바이 아메리칸' 기조를 겨냥해 "양국 간 상업에 더 많은 장벽과 제한을 가져오면 역효과를 부른다"라고 했다.

멕시코와의 현안으로는 국경 지대 난민 대응 문제가 꼽힌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집권 기간 불법 이주민 행렬에 대응해 이민 심사 기간 신청자가 멕시코에 머물게 하는 '이민자보호프로토콜(MPP)'을 도입했다. 해당 규칙은 미 국경 이민 문제 대응 부담을 상당 부분 멕시코에 지우는 결과를 낳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MPP 폐지를 추진했으나 대법원에서 지난 8월 제동을 걸었다.

다만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는 "멕시코, 그리고 역내 모든 정부가 이민 관리에 협력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라면서도 "이건 실은 (NALS 회의의) 초점이나 테마 중 하나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NALS 회의 전에는 트뤼도 총리,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각각 양자 회담도 진행한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