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 올해 경제성장률 8% 장담 못한다' 전망 부상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경제성장률,#

2021-10-26 510

'중국 올해 경제성장률 8% 장담 못한다' 전망 부상
내년 성장률은 5% 밑돌아…작년 제외시 30년새 최악

중국 경제가 시장의 예상보다 더 빠르게 둔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씨티그룹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올해 중국 경제의 성장률이 시장의 전망치 평균인 8.2%에 도달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내년 성장률은 5%를 밑돌아 지난해 성장률 2.3%를 제외하면 지난 30년 사이 최저 성장세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BoA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70년대 후반 덩샤오핑(鄧小平)의 개혁·개방 정책, 1990년대 주룽지(朱鎔基)의 국영기업 구조조정에 이은 20년 만의 경제 개편을 추진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즉, 성장 중심 경제정책에서 벗어나 부채 증가를 안정화하고 불평등을 완화하며 금융자원을 최첨단 기술 제조업으로 돌리려고 한다는 것이다. BoA는 중국 경제가 올해 7.7%, 내년은 4%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단, 부동산 가격이 10% 하락하고 매매도 감소하며 은행의 부동산 대출이 억제되는 등 무질서한 부동산 시장 조정을 감안한 '비관적 시나리오'에서는 올해 성장률이 7.5%, 내년은 2.2%로 낮아질 수 있다고 봤다. BoA 이외에도 중국 경제에 대한 눈높이를 낮추는 금융·전망기관이 늘고 있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는 중국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8.2%에서 7.8%로, 노무라는 8.2%에서 7.7%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중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5.6%에서 5.2%로 내리기도 했다. 미국의 싱크탱크 폴슨연구소는 "부동산과 에너지 문제가 중국의 4분기 경제 성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올해 연간 성장률이 8%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룸버그는 그러나 가장 비관적 전망도 올해 중국 성장률을 7.5% 이상으로 보고 있다며 이는 중국의 경제 규모를 고려하면 급성장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이 2035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이 2020년의 두 배가 될 것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는데, 이는 연평균 성장률로 환원하면 약 5% 수준으로, 이것이 중국 정책 당국자가 염두에 둔 성장률 하한선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가통계국은 지난 18일 3분기 GDP 성장률이 작년 동기 대비 4.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분기 18.3%, 2분기 7.9%에서 재차 낮아지며 중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 우려가 제기됐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이강(易綱) 은행장은 같은 날 올해 자국의 경제성장률을 8%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BE)의 계산에 따르면 이런 전망치에 도달하려면 4분기에 3.9% 성장을 달성하면 된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