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미국, 중국과 이란 원유거래 제재 방안 검토중" WSJ
  • 대륙아시아,중동,북미
  • 국가중국,이란,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원유수출,# 이란제재

2021-07-20 798

"미국, 중국과 이란 원유거래 제재 방안 검토중"

미국이 이란과 중국의 원유 거래를 제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현지시간) 월 스트리트저널(WSJ)은 정통한 미국 관리와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 측의 협상을 유도하기 위해 미국이 원유 거래에 대한 제재 강화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미국 관리들은 자국의 계획 중 하나는 이란의 대중국 원유 수출을 막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란은 하루 100만 배럴에 달하는 원유를 중국에 수출하고 있는데 급증하는 이란의 원유 판매를 억제한다는 것이다. 관리들은 핵 협상이 실패할 경우, 이란의 대중국 원유 수출에 대한 제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과거 미국이 베네수엘라로 항해 중이던 이란 유조선에서 석유를 압류한 바 있는데 이런 조치를 중국과 이란의 석유 거래에도 적용한다는 뜻이다. 다만 이런 방안의 진행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관계자들은 “이런 조치가 역효과를 일으켜 이란이 자신들의 핵 프로그램을 가속화할 위험이 있다”면서 “다른 선택사항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대안에는 중국, 인도 등 이란 원유 구입국가들 상대로 상품 수입, 비석유 거래, 융자 등을 줄이도록 설득하는 외교적 캠페인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2015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재임 시절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과 핵 합의를 체결했다. 이란이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이들 6개국은 이란에 부과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기로 했다. 하지만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일방적으로 핵 합의 파기를 선언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지난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핵 합의에 복귀하겠다면서도 이란이 약속한 의무를 모두 지켜야 한다고 요구한다.

지난 4월 초 핵합의 복원 협상이 시작됐지만 현재 잠정 중단됐다. 보수 성향의 이란 대통령 당선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는 내달 5일 임기를 시작하는데 합의 복원 협상은 새 정부 출범된 뒤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핵합의 복원 협상에 대해 "무기한 연기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의 계산이 달라지는 시점도 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