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중국 "미·중 갈등, 누구에게도 도움 안 돼"…'상생협력' 촉구
  • 대륙아시아,북미
  • 국가중국,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미중갈등,#

2021-03-05 513

중국 "미·중 갈등, 누구에게도 도움 안 돼"…'상생협력' 촉구
"공급망 차단·탈동조화 모두에게 이롭지 않아"
"평화 공존 핵심은 상호 존중…내정간섭 말아야"

중국이 미·중 갈등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상호 존중과 상생 협력을 강조했다. 연일 대중 강경 압박 정책을 펴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향해 내정간섭 자제를 촉구하면서도 관계 개선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장예쑤이(張業遂)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변인은 13기 전인대 4차 전체회의를 하루 앞둔 4일 밤 베이징 미디어센터에서 화상으로 개최한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항상 국권과 안보, 개발 이익을 확고히 지키면서도 미국과 분쟁·대립을 없애고 상호 존중, 상생 협력 관계를 건설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미·중 관계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갈등 및 대립은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이 특정 사안에 대해 의견 차이를 보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공급망을 끊고 탈동조화(디커플링)하는 것은 스스로에게 이롭지 않고 다른 이들을 해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화 공존의 핵심은 서로의 역사·문화적 전통을 존중하는 것을 포함한 상호 존중"이라며 "서로의 핵심 이익과 주요 관심사, 그리고 정치 시스템과 개발 경로를 존중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내정 불간섭, 평화적 분쟁 해결과 같은 국제 관계를 통치하는 기본 규범을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을 "가장 중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잇따라 강경 정책을 펼치며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지난달 24일(현지시간)엔 반도체,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등 주요 산업에 대한 글로벌 공급망을 평가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는데 이는 자국 생산 장려와 함께 중국 등을 겨냥해 대외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