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EU, 브렉시트 비준 4월까지 연기…영국 "그 이상은 안돼"
  • 대륙유럽
  • 국가EU,영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브렉시트,# 비준

2021-02-24 661

EU, 브렉시트 비준 4월까지 연기…영국 "그 이상은 안돼"

유럽연합(EU)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미래관계 합의안 비준이 4월 말로 연기된다. 폴리티코, 텔레그레프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23일(현지시간) 브렉시트 미래관계 합의안 비준 시한을 4월30일까지 미루겠다는 EU 측 요청을 수락했다. 당초 EU는 이달 28일까지 입법부인 유럽의회에서 합의안을 비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10일 영국에 비준 시한 2달 연장을 제안했다.

유럽의회와 EU 정상회의 검토를 위해 내용을 회원국들이 사용하는 24개 언어로 번역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영국 의회는 이미 작년 12월 30일 합의안을 비준했다. 마이클 거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마로스 세프코비치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개개인과 기업에 대한 불확실성 조성을 고려할 때 (비준 시한 연장은) 영국이 선호하는 결과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EU가 4월 30일 전에 내부적인 필요 요건을 충족해 4월30일 이후 추가로 기한을 연장하자는 요청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영국과 EU는 지난해 12월 브렉시트 전환기 종료를 며칠 앞두고 극적으로 미래관계 협상을 타결, '노딜'(합의 결렬) 사태를 피했다. 상호 무관세, 무쿼터(거래량 제한 없음)를 골자로 하는 무역합의도 포함이다. 영국은 이어 12월 31일 EU를 완전히 탈퇴했다.

[뉴시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