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뉴스

국내뉴스
미 재무부,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통화가치 절하 오랜 역사 있어"
  • 대륙아시아,미주
  • 국가중국,미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미재무부,# 환율조작국

2019-08-06 435

미 재무부,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통화가치 절하 오랜 역사 있어"

미국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을 환율조작국가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므누신 장관은 " 중국이 불공정한 경쟁 이득을 취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위안화 가치 하락을 허용했다"면서 "국제통화기금(IMF)과 중국의 불공정한 경쟁을 제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은 외환시장에 대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위안화의)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하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최근 며칠간 중국은 통화가치 하락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들(concrete steps)을 취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동들의 맥락과 중국의 합리적 시장안정에 대한 의구심은, 중국의 통화가치하락 목적이 국제무역에 있어 불공정한 경쟁이득을 얻기 위한 것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을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해왔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국 정부의 직접적인 경제적 제재를 받게 된다. 환율조작국에 투자한 미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를 제한할 뿐 아니라 환율조작국 기업이 미국 내 조달시장 진입 또한 금지한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