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해외뉴스
엔·달러 환율 장중 146엔 돌파…엔화 가치 24년만에 최저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엔화,# 달러화,#

2022-10-12 2,162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엔·달러 환율 장중 146엔 돌파…엔화 가치 24년만에 최저
당국 개입 여부 주목…日정부 "과도한 변동에 적절히 대응할 것"

엔·달러 환율이 24년 만에 처음으로 12일 146엔선을 넘어섰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도쿄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달러당 146달러를 돌파했으며, 이는 1998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엔·달러 환율은 오전 9시께 146엔을 넘어선 뒤 잠시 145엔대로 하락했으나, 이후 다시 상승해 146엔대 초반에서 등락하고 있다.

미국이 지속해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양국 금리 차로 인한 달러 매수 움직임이 엔·달러 환율 상승의 주요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미국과 달리 단기금리를 -0.1%로 동결하고, 장기금리 지표인 10년물 국채 금리는 0% 정도로 유도하도록 상한 없이 필요한 금액의 장기 국채를 매입하는 대규모 금융완화를 유지하고 있다.

엔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일본 당국이 추가로 외환시장 개입에 나설 것인지도 주목된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국의 시장 개입 여부에 관한 질문에 "계속해서 외환시장 동향을 긴장감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며 "과도한 변동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외환시장 관계자는 현지 공영방송 NHK에 "미국이 큰 폭의 금리 인상을 단행하고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면서 달러를 사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며 "투자자 사이에서는 당국이 다시 시장에 개입하지 않겠느냐는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당국은 엔·달러 환율이 장중 145.90엔(일본은행 집계 기준)까지 치솟은 지난달 22일 약 24년 만에 달러를 팔아 엔화를 사들여 140엔대까지 환율을 떨어뜨린 바 있다. 일본 재무성은 8월 30일부터 9월 28일까지 외환 개입 실적이 2조8천382억 엔(약 27조7천억원)이라고 지난 1일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