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외

닫기

종합무역뉴스

국내뉴스
"車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中의존 64%…수입선 다변화해야"
  • 대륙아시아
  • 국가중국
  • 업종전체
  • 품목전체
  • 출처
#리튬,# 배터리,# 무역협회

2022-09-29 313

성별

말하기 속도

※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車배터리 핵심소재 리튬 中의존 64%…수입선 다변화해야"
무협보고서 진단…1~7월 수입액 471% 급증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양극재의 핵심 원자재로 사용되는 리튬의 중국 수입 비중이 64% 수준으로 한국 배터리 생태계의 위협요인이 되고 있어 공급선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9일 '배터리 핵심 원자재 공급망 분석: 리튬' 보고서에서 올해 1~7월 대 중국 리튬 수입 비중은 64%였다고 설명했다. 2위는 칠레로 31%였다. 대중국 리튬 수입 비중은 지난 2020년 47%에서 지난해 59%로 커진 데 이어 올해 64% 수준으로 지속 상승했다.

올해 1~7월 대중국 리튬 수입액은 16억1천5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471% 증가했다. 특히 대중국 리튬 수입액의 91%를 차지하는 수산화리튬 수입액이 14억7천600만달러로 469% 급증했다. 이에 반해 배터리 경쟁국인 일본의 대중국 수입 의존도는 56%로 한국보다 8%포인트(p) 낮다. 칠레, 미국, 아르헨티나 등이 44%를 차지했다.

수산화리튬의 경우 한국이 69%, 일본이 41%였다. 무협은 "중국에 편중된 리튬 공급망이 향후 수급 불안과 원산지 문제를 촉발할 수 있다"며 "중국의 기후변화나 양국 간 정치적 갈등이 불거질 경우 국내 리튬 조달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배터리 공급망 역내 생산 요건 등을 갖춘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유럽연합(EU) 원자재 환경기준 강화 등으로 중국산 원자재를 사용한 배터리가 국제 시장에서 외면받을 가능성도 있다.

조상현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원장은 "중국에 의존하는 배터리 원자재 공급망은 한국 배터리 생태계의 위협 요인"이라며 "리튬을 직접 채굴·제련하거나 공급선을 다변화하지 않을 경우 중국발 리스크에 취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 리튬 채굴·제련산업을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고, 호주와 아르헨티나를 유망 대체 공급선으로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다른 사용자들은 이런 컨텐츠도 같이 봤어요!

AI 본문요약

하기 내용은 실시간 자연어 처리 기술을 통해 자동 요약 된 내용입니다. 자동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생략 될 수 있으므로 전체 내용을 이해 하시려면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러 수출규제 장기화시 한국성장률 최대 0.06% p↓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접근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울산에는 초속 27m가 넘는 강풍이 불고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지고 아파트 창문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피해신고가 이어졌다.

울산 태화강에서 포항~동대구로 오가는 광역철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또 이날 오전 6시50분부터 울산대교 남구에서 동구 방향의 차량운행을 통제했다.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